반응성 피부의 증상, 원인 및 치료

29 9월, 2020
피부 반응은 붉어짐, 건조함, 자극 및 다양한 피부 상태와 쉽게 혼돈되는 기타 불편한 문제의 형태로 나타난다. 그렇다면 반응성 피부를 가지고 있다는 건 무엇을 의미하며, 이를 어떻게 치료할 수 있을까?

오늘은 반응성 피부의 증상, 원인 및 치료에 대해 알아보자. 반응성 피부는 여러 요인에 대한 과도한 민감성과 관련이 있는 아주 일반적인 문제다. 이 상태는 갑자기 나타나는 붉어짐, 건조함, 윤기 또는 자극의 형태로 나타난다. 그리고 많은 경우에 그 원인을 알 수 없다.

반응성 피부는 여성에게서 더 흔한데, 실제로 전문가들은 여성 3명 중 1명이 반응성 피부로 고통받고 있다고 추정한다. 그들 중 일부는 증상을 너무 자주 경험하여 실제로 그렇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정상”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그리고 사실 많은 피부과 의사도 이러한 유형의 피부를 분류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피부 반응성은 종종 민감한 피부, 과민성 피부, 과민증이 있는 피부 등으로도 불린다. 하지만 이러한 용어들은 정확하지 않다. 반응성 피부는 그 자체로는 질병이 아니지만, 그것을 경험하는 사람들에게는 불편함을 유발한다.

그렇다면 반응성 피부의 원인은 무엇일까? 그리고 사람들은 자신의 증상을 통제하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반응성 피부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사람들은 “민감한 피부”라는 용어로 이 상태에 관해 이야기해 왔다. 하지만 피부과 의사들은 “반응성 피부”라는 용어가 더 정확하다고 말한다. 이는 타는 듯한 느낌, 가려움증, 통증, 따끔거림 등의 불편한 감각을 유발하는 피부 유형으로 정의된다.

실제로 피부 반응성은 다른 병리가 한 사람의 피부 변화를 설명할 수 없을 때만 발생한다. 즉, 특정 물질에 대한 알레르기 또는 거친 비누와 같은 공격적인 작용제의 사용으로는 이 증상을 설명할 수 없다.

이 상태의 또 다른 특징은 이것이 보통 간헐적으로 발생한다는 사실이다. 다시 말해, 증상은 나타났다가 사라진다. 그리고 종종 화장품의 사용이 그 증상의 방아쇠가 된다.

반응성 피부란 무엇일까?

반응성 피부는 여러 요인에 노출되어 자극, 붉어짐, 가려움 및 기타 유형의 불편함을 유발하는 상태다.

더 읽어보기: 면도 후에 따가운 피부를 가라앉히는 자연 요법

반응성 피부의 원인

과학은 반응성 피부가 존재하는 이유를 아직 이해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 현상을 설명할 수 있는 3가지 가설이 있다. 그 가설을 아래에서 확인해 보도록 하자.

  • 표피 가설: 표피에 있는 피부 장벽에 결함이 있음을 나타낸다. 따라서 외부 요인으로부터 피부를 적절하게 보호할 수 없다.
  • 생화학적 가설: 이 가설은 반응성 피부가 TRP(일시적 수용체 전위차 통로)로 알려진 통로의 이상 현상임을 나타낸다. 이들은 전염병 세포의 가장 외부 부분과 신경 종말에 있다.
  • 신경 인성 가설: 이 가설은 반응성 피부를 가진 사람들이 표피 내 신경 섬유의 수가 적다는 것을 나타낸다. 동시에 그들은 염증 매개체를 더 많이 방출한다.

동시에 전문가들은 피부 반응성을 유발하는 일부 요인이 있다고 결정을 내렸다. 이 목록에는 다음이 포함된다.

  • 화장품 오용
  • 특정 화학 물질에 대한 지속적인 노출
  • 환경 오염
  • 열 및 방사선 치료
  • 극한의 온도
  • 특정 약물
  • 스트레스
  • 수면 부족
  • 낮은 습도
  • 알코올
  • 매운 음식 또는 양념이 많은 음식
반응성 피부의 원인

화장품의 오용, 특히 화학 물질에 대한 노출, 스트레스 및 기타 요인은 피부 반응을 유발할 수 있다.

피부 반응을 방지하기 위해 취해야 할 조치

피부 반응성을 경험하는 사람들은 사용하는 제품에 반드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그리고 전문가가 각 특정 사례에 가장 적합한 제품을 알려줄 수 있도록 피부과 전문의와 상담하는 게 가장 좋다.

또한, 피부 클렌징 및 수분 공급을 최적화하는 것뿐만 아니라 뷰티 루틴을 특정 방식으로 조정하는 게 중요하다. 2~3시간마다 자외선 차단제를 덧발라 주는 것도 기본이다.

동시에 자극을 줄 수 있는 성분이 포함된 화장품은 피하는 게 중요하다. 예를 들어, 프로필렌글리콜, TCA, AHA, 알코올 등의 성분을 피해야 한다. 게다가 반응성 피부를 가진 사람들은 레티노이드와 하이드록시산이 함유된 보습 크림을 피해야 한다. 노화 방지 제품과 강력한 각질 제거제도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다.

반응성 피부를 정화하고 수분을 공급하려면 다른 제품 대신 로션과 크림을 사용하는 게 최선이다. 그리고 이러한 제품은 마찰 없이 피부에 두드려 발라야 한다.

더 읽어보기: 남녀 피부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결론

반응성 피부를 치료하는 것은 진단과 마찬가지로 복잡하다. 우선, 피부과 의사는 다른 가능한 상태를 배제해야 한다. 그런 다음, 각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제품을 추천해 줄 수 있다. 그리고 동시에, 전문가는 제품이 피부 문제의 가장 큰 원인이라고 판단해야 한다.

때때로 의사는 아토피 피부를 치료하는 데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약물을 권장하는데, 이는 반응성 피부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되었다. 어쨌든 이 피부 상태를 가진 사람들은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는 게 필수적이다. 즉, 보습 로션을 사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물을 많이 마셔야 한다.

  • Farage MA. The Prevalence of Sensitive Skin. Front Med (Lausanne). 2019;6:98. Published 2019 May 17. doi:10.3389/fmed.2019.00098
  • Misery L. Peaux sensibles, peaux réactives [Sensitive skin, reactive skin]. Ann Dermatol Venereol. 2019;146(8-9):585‐591. doi:10.1016/j.annder.2019.05.007
  • Caterina MJ, Pang Z. TRP Channels in Skin Biology and Pathophysiology. Pharmaceuticals (Basel). 2016;9(4):77. Published 2016 Dec 14. doi:10.3390/ph9040077
  • Son JY, Jung MH, Koh KW, et al. Changes in skin reactivity and associated factors in patients sensitized to house dust mites after 1 year of allergen-specific immunotherapy. Asia Pac Allergy. 2017;7(2):82‐91. doi:10.5415/apallergy.2017.7.2.82
  • Kitson N, Thewalt JL. Hypothesis: the epidermal permeability barrier is a porous medium. Acta Derm Venereol Suppl (Stockh). 2000;208:12‐15. doi:10.1080/000155500750042808
  • Bárcenas, A. P. L., Arenas Guzmán, R., Vega Memije, M. E., Castrillón Rivera, L. E., & Palma Ramos, A. (2008). Identificación de células y mediadores inflamatorios en lesiones de pacientes con diagnóstico de micetoma. Dermatología Revista Mexicana, 52(6), 247-253.
  • Muizzuddin N, Marenus KD, Maes DH. Factors defining sensitive skin and its treatment. Am J Contact Dermat. 1998;9(3):170‐175.
  • Taberner, J. E., Rodríguez, R. S., & Tapia, A. G. (2011). La piel sensible. Más dermatología, (13), 4-13.
  • Akaishi S, Ogawa R, Hyakusoku H. Keloid and hypertrophic scar: neurogenic inflammation hypotheses. Med Hypotheses. 2008;71(1):32‐38. doi:10.1016/j.mehy.2008.01.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