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위한 페퍼민트 오일 사용법

25 2월, 2021
페퍼민트 오일은 과민성 대장 증후군의 증상에 대한 가능한 효과로 널리 연구되고 있는 천연 제품이다.

페퍼민트 오일의 성질은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 때문에 연구되어 왔다. 최근 ‘BMC 보완의학과 치료법(BMC Complementary Medicine and Therapies)’ 등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페퍼민트 오일 치료법은 과민성 대장 증후군의 고통과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법이다.

페퍼민트 오일은 과연 어떤 재료일까? 그 효과를 뒷받침 할 다른 연구 자료가 있을까? 오늘 페퍼민트 오일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고 페퍼민트 오일의 이점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자.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위한 페퍼민트 오일

사람들은 페퍼민트 오일을 다양한 의학적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고대 시대부터 사용해 왔다. 또한 페퍼민트의 잎과 에센셜 오일을 감기, 두통, 소화장애와 같은 질환의 보조제 역할을 하는 음료, 추출물, 연고를 만드는 데에도 사용했다.

하지만, 과학자들은 최근에 페퍼민트 에센셜 오일이 과민성 대장 증후군(IBS)에 대한 치료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페퍼민트 오일은 특히 통증, 변비, 염증, 팽만감 등의 증상 조절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실, BMJ에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페퍼민트 오일은 과민성 대장 증후군의 치료에 위약보다 더 효과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게다가, 페퍼민트 오일의 효과는 섬유질보다 성능이 뛰어나고 항혈당 약물과 비교되기도 한다.

그렇다면 페퍼민트 오일은 왜 효과적인 것일까?  연구자들은 페퍼민트 오일의 성분이 항혈당 활성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한다. 즉, 페퍼민트의 활성 화합물 중 하나인 멘톨(Menthol)은 장의 창자 연근 근육을 진정시키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 따라서, 페퍼민트 오일은 복부팽만감, 통증, 미완성 후유증, 변비, 설사를 줄여줄 수 있는 것이다.

‘소화기내과 간질환(Digestive and Liver Disease)’에서 공유된 무작위 통제 실험에서는 4주간의 페퍼민트 에센셜 오일로 치료한 후 과민성 대장 증후군의 복부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되는 결과로도 나타났다.

또한 의학 저널인 ‘알리멘탈 약리 및 치료학Alimentary Pharmacology & Therapeutics)에 따르면 이 오일은 내장 감도의 변조, 항균 활동, 항염증 효과 등 과민성 대장 증후군에 대한 다른 작용 메커니즘을 가지고도 있다고 알려졌다.

페퍼민트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복부에 잦은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종종 특정 식품의 섭취와 관련이 있다.

더 읽어보기: 대장에 대해 알아야 할 8가지

페퍼민트 오일은 안전할까?

대부분의 연구 결과는 페퍼민트 오일은 사용하기에 안전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에 대해 더 많은 연구들이 시행되어야 하기 때문에 너무 맹신하는 것은 좋은 선택이 아니다. 페퍼민트 오일 사용은 최선의 선택이 아니며, 의학적 감독하에 책임감 있게 사용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민트와 그 파생물이 다량으로 사용했을 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연구원들은 민트와 그 파생물들이 비타민, 미네랄, 그리고 약물의 흡수를 방해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게다가 입으로 민트를 복용하게 된다면 속쓰림, 입 안이 마르고 메스꺼움을 유발할 수도 있다. 민트는 또한 드물게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기도 한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위한 페퍼민트 오일 사용법

지금까지 페퍼민트 오일과 과민성 대장 증후군에 대한 연구는 캡슐 형태의 약제에 대해 집중해왔다. 페퍼민트 잎으로부터 추출된 페퍼민트 차는 섭취하는 것은 문제가 없으나 오일과 동일한 효과를 내는지에 대해서는 명백한 증거는 존재하지 않는다.

민트 캡슐은 보통 장에서만 분해되는 성질의 코팅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위산으로부터 분해되지 않는더. 이는 민트 캡슐이 장에 도달하기 전까지 분해되지 않고 위산 과분비와 같은 부정적인 영향을 방지하기 위해서이다. 전반적으로, 민트 캡슐의 권장 복용량은 다음과 같다:

  • 성인: 민트 오일 0.2ml~0.4ml, 하루 3회
  • 만 8세 이상 어린이: 페퍼민트 오일 0.1ml~0.2ml, 하루 3회

민트 제품은 제산제와 함께 섭취하면 안 된다. 왜냐하면 제산제는 민트의 앞서 언급한 코팅을 녹일 수 있기 때문이다. 추가적으로, 민트 캡슐은 민트 오일만 단독 섭취하는 것을 방지하지 위해 캡슐 전체를 삼켜서 복용해야 한다. 또한, 모든 민트 캡슐마다 정해진 권장 복용량을 섭취해야 한다.

페퍼민트

과민성 대장에는 페퍼민트 화합물의 캡슐 형태 복용은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더 읽어보기: 염증성 장 질환의 식단과 역할

과민성 대장 증후군 환자를 위한 권장사항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다학제적인 접근이 필요한 질병이다. 따라서 페퍼민트 오일과 같은 보충제를 사용하기 전에 반드시 의사의 진찰을 받아야만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의사와 영양사, 그리고 심지어 심리학자들까지도 과민성 대장 증후군의 증상을 줄이고 합병증을 피하기 위한 효과적인 방법을 안내해 줄 수 있다. 또한, 환자 스스로도 식단을 관리하기 건강한 습관을 길들여야 한다. 다음과 같은, 권장사항을 따라 보자.

  • 최적의 섬유질 섭취하기
  • 글루텐 섭취 피하기
  • 저포드맵(low FODMAP) 식단 관리하기
  • 신체를 활동적으로 유지하기
  • 스트레스 받는 상황 줄이기
  • 적절한 수면 위생 습관 들이기
  • 충분한 물과 건강에 좋은 음료 섭취하기
  • 의사가 제안하는 치료법 따르기
  • 심리치료에 참여하기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위한 보조 치료법에 대한 연구는 계속 진행되고 있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관리하기 위해 페퍼민트 오일과 같은 보충제를 사용할 수 있게 된 것도 그 덕분이다. 단, 보조 치료법을 사용하기 전에는 항상 사전에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 Alammar N, Wang L, Saberi B, et al. The impact of peppermint oil on the irritable bowel syndrome: a meta-analysis of the pooled clinical data. BMC Complement Altern Med. 2019;19(1):21. Published 2019 Jan 17. doi:10.1186/s12906-018-2409-0
  • Cash BD, Epstein MS, Shah SM. A Novel Delivery System of Peppermint Oil Is an Effective Therapy for Irritable Bowel Syndrome Symptoms. Dig Dis Sci. 2016;61(2):560-571. doi:10.1007/s10620-015-3858-7
  • Khanna R, MacDonald JK, Levesque BG. Peppermint oil for the treatment of irritable bowel syndrome: a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 J Clin Gastroenterol. 2014 Jul;48(6):505-12. doi: 10.1097/MCG.0b013e3182a88357. PMID: 24100754.
  • Cappello G, Spezzaferro M, Grossi L, Manzoli L, Marzio L. Peppermint oil (Mintoil) in the treatment of irritable bowel syndrome: a prospective double blind placebo-controlled randomized trial. Dig Liver Dis. 2007 Jun;39(6):530-6. doi: 10.1016/j.dld.2007.02.006. Epub 2007 Apr 8. PMID: 17420159.
  • Chumpitazi BP, Kearns GL, Shulman RJ. Review article: the physiological effects and safety of peppermint oil and its efficacy in irritable bowel syndrome and other functional disorders. Aliment Pharmacol Ther. 2018;47(6):738-752. doi:10.1111/apt.14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