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으로 인한 상처와 치유

· 1월 11, 2018
과거에 우리에게 상처를 준 가족들이 현재 삶과 미래 삶에 영향을 미치게 해서는 안 된다. 행복을 위해서는 반드시 상처를 치유하고 극복해야 한다.

가족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면 트라우마가 된다. 공허함을 느끼게 되고 쉽게 치유되지 않는다.

어떤 이유로든 부모가 없었던 경우, 아니면 엄마가 유독하거나 공격적인 언어를 사용했거나 소리를 지르거나 애정이 결핍된 경우라면 자존감이 낮아지거나 뿌리 깊숙히 불안감을 내제하는 것 이상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이로 인한 은밀하며 내적인 문제를 해결하는데 어려움이 생기는 이유는 그 문제가 오래 전에 생긴 것이기 때문이다.

스트레스를 오래 받거나, 너무 어렸을 때 스트레스를 받으면 뇌에 어떤 변화가 생긴다. 감정과 관련된 구조가 아예 바뀌어 버리는 것이다.

이로 인해 무력해지고 상처받기 쉬운 사람이 된다. 정서 장애의 위험이 더욱 커지는 것이다.

가족은 우리가 가장 먼저 경험하는 사회이다. 가족 안에서 우리가 필요한 것을 얻지 못하면 평생 이 영향을 받는다.

오늘 이 글에서는 우리가 어릴 때 받은 상처를 극복하는게 왜 그토록 어려운지를 설명해보려고 한다.

가족이 늘 무조건적인 사랑을 주는 것은 아니다

가족

우리가 상처를 받거나 배신을 당할 것이라고, 실망을 할 것이라고, 아니면 버려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그 문제의 핵심은 가족에 있다.

  • 생각보다 이런 상황은 훨씬 더 흔하다. 어떤 이유로 자신감, 용기, 긍정, 사랑, 안정을 주는 롤모델이 되는 사람이 부재한 것이다.
  • 어린이, 십대 청소년 심지어 어른도 가족에게 배신을 당하거나 실망을 하면 상처받을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이 트라우마는 평생 마음에 남을 것이다.
  • 가족에게 배신당하는 것은 그냥 친구나 동료에게 배신 당하는 것보다 더 큰 상처이다. 이는 우리의 본질과 정체성에 영향을 미친다.

가족에게 받은 상처는 세대를 거쳐 전달된다

가족에게 받은 상처

가족은 유전자를 제공해준 사람, 성을 함께 사용하는 사람, 족보에 함께 남는 사람, 그 이상이다.

가족은 이야기와 감정적인 유산을 공유하는 사람들이다. 그리고 트라우마는 여러 가지 방식으로 세대를 거쳐 되물림된다. 

예를 들어보자. 후성 유전학에 대한 연구를 보면 우리 가까이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은 유전자에 기록된다. 부모의 두려움, 심한 스트레스, 트라우마는 아이에게로 전이된다.

우울증에 걸리기 쉬운 사람이 있는가하면 아닌 사람이 있고, 같은 상황에서 개인마다 다르게 반응하고 대처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가족들과 떨어져 살게 되어도 상처는 그대로 남는다

어떤 단계에 이르면 우리 모두는 그것을 할 수 있다. 충분하다고 말하면서 악의적인 어떤 연결을 끊으려고 한다. 트라우마와 우리에게 상처를 준 가족들을 멀리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단순히 인연을 끊으면 결국 우리에게도 상처가 될 수 밖에 없다. 인연을 끊는다고 해서 상처는 치유되지 않는다. 시작이지만 완전한 해결책은 아닌 것이다.

지나간 이야기들, 추억, 친밀감 등을 모두 뒤로 하는 것은 쉽지 않다.

많은 것들이 우리의 성격, 다른 사람들과 관계하는 방법과 연관되어 있다. 

과거에 상처를 받은 사람들은 더 의심하는 경향이 있다. 이런 사람들은 건강한 관계를 맺는게 더 어렵다.

상처가 있는 사람은 계속 다시 확인하려 한다. 그 공백을 채우고 싶어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런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것을 다 채워줄 수 있는 사람들은 거의 없기 때문에 절망한다.

이런 경우 내가 원하는 것을 해줄 사람을 찾지 말고, 스스로 먼저 치유해야 한다. 

스스로에게 질문하자

스스로에게 질문하기

이것은 가장 복잡하고 어려우면서 슬픈 일인듯 하다.

역기능 가정이나 부정적인 부모 아래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사람들은 자신들이 사랑받을 가치가 없다고 생각할 수 있다. 우리가 받은 교육과 부모와의 관계가 성격과 자존감의 근원이 된다.

이런 상황이 가져오는 부정적인 영향력은 정말 심각하다. 많은 시간 동안 자기 자신의 가치에 대해서, 꿈을 이룰 수 있는지에 관해서 의심하게 된다.

가족은 우리에게 날개를 달아줄 수 있지만 그 반대로 우리를 끌어내릴 수도 있다. 슬프고 처참한 일이다.

하지만 우리가 결코 잊어서는 안 되는 것이 있다. 부모나 가족, 친척을 선택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하지만 우리가 결정할 수 있는 시간은 오기 마련이고, 적어도 앞으로의 삶은 선택할 수 있다.

강하고, 행복하고, 자유롭고 성숙해지는 길을 선택하자. 과거를 극복하고 치유할 때 우리는 비로소 행복하고 자유로워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