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공을 열어 주는 3가지 자연 요법

5월 15, 2019
모공은 피부 기름이나 땀 때문에 막히기 쉽다. 그래서 오늘은 모공을 깊숙이 청소해주는 자연 요법 몇 가지를 알아보려고 한다. 

피부의 모공은 막히기 쉽다. 기름, 땀, 노폐물 등으로 더러워지기 때문인데, 이렇게 점점 모공을 막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오늘은 모공을 열어 주는 자연 요법 몇 가지를 살펴보려고 한다. 모공이 막히면 무슨 일이 일어날까? 모공이 막히면 내부에 물질이 쌓이면서 블랙헤드를 형성한다.

모공 확장은 더 심각하다. 모공이 넓어지면 보기 싫을뿐더러 모공을 깊숙이 청소하고 열어주는 일련의 작업이 필요해진다이 경우, 평소 하는 세안으로는 아무런 효과를 볼 수 없다.

모공을 여는 방법

모공을 열어 주는 3가지 자연 요법
각질 제거를 통해 얼굴의 노폐물을 씻어낼 수 있다.

우리는 세안을 할 때 피부를 박박 문지르는 것으로 모공을 열려고 든다. 심지어 각질제거용 세안 브러쉬의 도움을 받기도 한다. 그런데 이중 어떤 방법으로도 우리가 원하는 효과를 보기는 어렵다.

피부를 자극하지 않고도 모공 속 쌓인 노폐물 제거를 돕는 훨씬 더 효과적인 방법이 몇 가지 있다. 그중 빠질 수 없는 방법 3가지를 이어서 소개한다.

더 읽어보기: 자기 전 올바르게 세안하는 방법

1. 허브 증기 쬐기

모공을 열어주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의 하나이다. 모공을 열어 줄 때 꼭 밟아야 하는 단계로, 이렇게 모공이 열리면 청소가 훨씬 더 간단해진다. 이 과정이 없으면 모공 깊숙이까지 청소하고 쌓인 노폐물을 전부 씻어내기가 매우 어렵다.

“미용술 학습에서 미안술과 그 효과”라는 논문에 따르면, 증기가 모공을 열어 주기도 하지만 피부를 예민하게 하기도 한다. 따라서 물이 끓은 후로 최대 5분까지만 얼굴을 가까이 가져다 대고 있어야 한다. 끓는 물에 국화, 레몬밤, 라벤더를 넣어도 좋다.

2. 따뜻한 천

모공 열기
열기가 모공이 열리는 것을 도와 더 효과적으로 청소할 수 있다.

5분간 증기를 쐬고 난 후, 모공에서 나오는 노폐물을 천으로 조심스레 닦아낸다. 코처럼 모공이 완전히 열리지 않은 부위에는 따뜻한 천을 올려둘 수 있겠다.

증기를 쐴 때 사용했던 물에 적신 천을 모공이 열리지 않은 부위에 몇 분 동안 올려둔다. 모공이 열리면 천으로 블랙헤드를 닦아낸다.

3. 진흙 팩으로 모공 열어주기

이제 마지막 단계이다. 진흙 팩을 사용하면 피부가 매우 부드러워지고, 재생되며 깊숙이까지 깨끗해진다예민한 피부라면 자극받아 상처 입을 수 있으므로, 너무 오랜 시간 팩을 하지 않는다.

다양한 종류의 진흙 팩을 슈퍼마켓에서 쉽게 구할 수 있지만, 집에서 직접 만들 수도 있다. 피부에 너무 자극적일 수도 있으므로 15일에 한 번 이상 사용하지 말기를 권한다.

더 읽어보기: 넓어진 모공을 줄여주는 5가지 홈메이드 팩

세안의 중요성

세안의 중요성
매일 하는 세안으로 모공이 닫히는 것을 막고 피부 재생과 여드름을 줄일 수 있다.

지금까지 살펴본 모공을 열어주는 방법을 시도하기 전에, 다음과 같은 두 가지 팁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첫째, 매일 밤 세안의 필요성이다. 아침보다 저녁 세안이 더 좋다. 밤은 피부가 재생되는 시간이므로 깨끗한 상태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둘째, 화장을 깨끗이 지우는 것이다. 피부에 화장이 남아 있지 않다고 생각하다가도 클렌징워터에 적신 화장솜으로 닦아보면 깜짝 놀라는 때가 가끔 있다. 화장이 남아 있는 것이다. 이런 잔여물은 매우 해로운데, 모공을 막고 피부가 숨을 쉬지 못하게 한다.

이같은 두 가지 습관을 지키면 피부에 보기 싫은 블랙헤드가 나타나는 것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다. 게다가 피부를 깨끗하게 유지하면 때 이른 노화와 관리 부족으로 인한 주름도 예방할 수 있다. 당신의 피부 관리법은 어떠한가? 세안을 잘 지키고 있는가?

  • Mora Ochoa, M., Savigñon, O., Rosa, A., González Gross, T. M., & Castro Mela, I. (2010). El sol:¿ enemigo de nuestra piel?. Medisan14(6), 0-0.
  • Pérez, J. P., Comas, L. V., & Ramos, P. P. (2011). Diseño y desarrollo de dos mascarillas faciales para el acné con quitina como sustancia bioactiva. Revista Cubana de Farmacia45(2), 251-263.
  • Vila, M. A. B. (2014). Técnicas de higiene facial y corporal. Ediciones Paraninfo, 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