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농양의 치료

23 5월, 2020
신장농양은 신장에 농양이 생기는 병으로 방광 감염이 비뇨기 감염으로 퍼진 것이 원인이다. 신장농양에 관해 좀 더 자세히 알아보자! 

오늘은 신장농양의 치료에 관해 좀 더 자세히 알아보자. 신장농양(renal abscess)은 하나, 혹은 두 개의 신장 주변에 농양이 쌓이는 병이다. 급성 피질 농양이 파열된 되면 이 병이 발생하며, 불행하게도 진단하기 어려워 사망률이 높다.

신장농양을 앓고 있는 환자의 평균 연령은 만 46세이다. 그리고 환자의 80%가 여성이다. 아이들은 이 병에 잘 걸리지 않지만 만약 이 병에 걸리면 결과는 심각하다. 패혈증이나 신장이 심각하게 손상될 수 있고, 심지어 신장 손실이 생길 위험도 있다.

신장농양의 위험 요인

신장 농양 치료

전문가들이 분석한 신장농양이 생기는 요인 중에 가장 대표적인 것은 다음과 같다.

  • 당뇨병
  • 신장 결석
  • 요로 감염
  • 방광요관역류 
  • 외상
  • 악성 종양
  • 간 질환

신장농양 환자의 40% 정도는 위에서 언급한 위험 요인을 여러개 갖고 있다. 10년 이상 전에 당뇨병 진단을 받은 환자는 보다 집중적으로 치료해야 하며, 신장 절제술을 받아야 한다.

그리고 신장농양으로 인한 증상은 진단 받기전, 약 11일 동안 지속적으로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제대로 진단하는 경우는 입원 환자의 약 35% 정도에 해당된다. 이 병의 임상 데이터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신장농양의 원인

신장농양은 방광 감염이 비뇨기 감염으로 퍼졌을 때 생기는 질병이다. 감염이 비뇨기로 퍼진 후 신장과 신장 주변까지 퍼지는 것이다. 이외에 비뇨기나 생식기관 수술, 혈류 감염도 신장농양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리고 가장 위험한 경우는 신장 결석으로, 신장 결석이 생기면 소변 흐름을 막는다. 이로 인해 감염되기도 한다. 박테리아는 신장 결석에 달라붙는 경향이 있으며 항생제를 먹어도 박테리아가 파괴되지 않는다.

신장농양 환자의 약 20~60%는 신장 결석이 있다. 그리고 당뇨병, 비정상인 요로, 외상, 정맥 내 약물 투입도 신장농양이 생기는 원인이다.

더 읽어보기 : 당뇨병 환자의 성 기능 장애

증상 및 진단

신장 농양 치료

신장농양으로 인해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은 오한, 발열, 땀, 몸의 측면이나 복부에 통증이 생기는 것 등이다. 통증은 사타구니나 다리로 퍼지기도 한다. 그리고 환자는 압통으로 고통받을 수도 있다.

신장농양은 다음과 같은 검사를 통해 진단한다.

  • 혈액 검사 및 혈액 배양 
  • 전산화 단층촬영(CT) 검사
  • 소변 배양을 통한 소변 검사

신장농양의 치료

신장농양 치료법 중 가장 흔한 치료법은 경피적 또는 개복 수술을 통한 농양 배액이다. 카테터를 삽입하여 고름을 빼내는 방식으로 신장농양을 치료한다. 

그리고 정맥으로 항생제를 투여하는 방법도 있다. 감염이 개선되면 구강 치료로 전환하기도 한다. 개방배출치료법도 있는데 이 방법은 신장농양 치료 효과가 가장 뛰어난 치료 방법이다.

더 읽어보기 : 신장 기능 향상에 도움이 되는 식품

항생제

신장농양이 생기면 가장 먼저 항생제로 치료를 한다. 사용하는 약물 종류와 치료 기간은 환자의 건강 상태에 따라 달라진다. 소변 검사에서 나타난 박테리아도 고려해서 약물을 선택해야 한다.

치료를 시작하면 신장 감염으로 인한 증상과 징후는 며칠 안에 사라진다. 일반적으로 그렇지만 일주일 이상 항생제를 계속 복용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그리고 전문가들은 감염이 치료되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소변 배양 검사를 다시 한다. 검사 결과, 감염이 치료되지 않았다고 나타나면 다른 항생제로 치료를 해야한다. 

감염 정도가 심하면 입원을 해야할 수도 있다. 이 경우 정맥 항생제와 링거를 투여하는 경우가 많다.

회복 중에 나타나는 불편을 줄이려면 다음과 같은 조치를 취해야 한다.

  • 열 찜질: 복부, 등 또는 측면에 열 찜질을 하면 통증이 조금 가벼워진다.
  • 진통제 복용: 열을 내리거나 불편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아세트아미노펜이나 이부프로펜 같은 진통제를 복용한다. 
  • 물 섭취: 수분을 충분하게 섭취하면 요로를 통해 박테리아를 제거할 수 있다. 그리고 감염이 완전히 치료될 때까지는 술이나 커피를 마시지 않아야 한다.

신장농양은 치료를 해야하는 심각한 병이다. 어떤 증상이 있으면 바로 병원에 가서 제대로 진단받아 보자. 그래야 심각한 문제가 생기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 SeattleCloud. (2011). Abseso renal y perinefrítico. In Urología Práctica.

  • Castañeda-Hernández, J. C., Lozano-Triana, C. J., Camacho-Moreno, G., & Landínez-Millán, G. (2017). Abscesos renales en pediatría: reporte de caso. Revista de La Facultad de Medicina. https://doi.org/10.15446/revfacmed.v65n4.59327

  • Goity F., C., Correa A., E., & Daniels S., P. (2012). Absceso renal en el embarazo TT  – Renal abscess in the pregnancy. Rev Chil Obstet Ginec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