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의 체액 저류를 없애는 방법

체액 저류는 몸에 나트륨이 너무 쌓여 조직에 계속 염증을 일으킬 때 발생 된다. 과도한 음주와 포화지방 섭취를 피하자.
다리의 체액 저류를 없애는 방법

마지막 업데이트: 02 11월, 2018

누구나 아마 한 번쯤은 다리의 체액 저류를 경험했을 것이다. 퇴근했는데 다리가 붓고, 무겁거나, 종아리와 발의 경련을 느낄 수도 있다.

다리의 체액 저류는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영향을 미치며, 여름에 흔한 증상이긴 하지만 전형적인 순환 장애와 관련이 있을 수도 있다.

조직은 독소로 인해 염증이 생길 수 있으며, 체액 저류를 유발하고 정맥 혈액의 흐름을 늦춘다. 이 때문에 다리가 붓게 되고 보통 통증을 동반한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미리 걱정하지 말자. 아래에서 이 기분 나쁜 질환에서 벗어날 수 있는 해결책에 대해서 살펴보자.

다리의 체액 저류를 유발하는 원인

우리는 모두 다르게 태어났으며, 다른 생활습관과 신체적 특징을 갖고 있다.

이것이 이 짜증 나는 질환을 유발하는 원인에 대해 먼저 아는 것이 중요한 이유이다:

  • 과체중. 셀룰라이트가 많은 여성의 경우 다리의 체액 저류 발생이 흔하다.
  • 비행기나 기차에 오랫동안 앉아있다면, 다리에 체액 저류가 발생한다.
  • 복용 중인 약물을 확인하라. 부작용으로 체액 저류가 발생하는 약물이 아주 많다.
  • 무릎이나 발목에 상처를 입었다면 그것이 체액 저류를 유발할 수 있다.
  • 정맥류
  • 신장 문제
  • 심장이나 순환 질환
  • 생리 중 호르몬 불균형
  • 오랜 시간 동안 서 있는 것
  • 소금 섭취를 조절하지 않는 것

다리의 체액 저류가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함을 느꼈다면, 의사의 진찰을 받아야 한다. 자가 요법을 해보기 전에 중요한 것은 원인을 아는 것이다.

다리의 체액 저류를 없애는 방법

1. 펜넬 차

펜넬 차

지중해에서 온, 이 향기 좋은 허브는 천연제품 판매장이나 슈퍼마켓의 차 제품 선반에서 쉽게 구할 수 있다.

펜넬 차는 이뇨작용, 소화작용, 정화작용을 하는 차로, 체액 저류에 좋으며 하루에 한두 번 식후 15분에 마실 수 있다.

재료

  • 펜넬 1티스푼(5g)
  • 아니스 1/2티스푼(3g)
  • 물 1컵(200mL)

만드는 방법

  • 이 차는 만들기가 아주 쉽다. 물을 끓여서 펜넬과 아니스를 넣기만 하면 된다.
  • 최소 20분간 우러나도록 둔다.
  • 따뜻할 때 천천히 마신다.

2. 쇠뜨기

쇠뜨기는 체액 저류를 위한 가장 좋은 식물 중 하나이다. 이것은 약국이나 천연제품매장에서 구할 수 있으며, 도움이 되는 많은 이유가 있다:

  • 혈류가 막혀 늦어지는 것을 막는다.
  • 피부를 재생하고 연결조직을 회복시키는 무기질인 규소가 함유되어 있다.
  • 소변량을 늘리고 독소를 제거해 천연 정화이뇨제로 아주 효과적이다.
  • 흥미롭게도 쇠뜨기에는 순환을 촉진하고 혈액에서 독소를 걸러내는 두 가지 활성 성분이 함유되어 있다.
  • 가장 좋은 효과를 위해 아침에 마시는 것이 좋다.

3. 식단에 추가할 식품들

식단에 추가할 식품들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는 매일 소금을 얼마나 섭취하는지 조절해야 한다는 것이다. 몸은 복잡한 호르몬 체계를 통해 저류된 체액의 양을 조절한다.

하지만 몸에 소금이 축적되면 조직에 염증이 생기고 부종이 발생한다(예: 체액 저류).

몸이 소변이나 땀샘을 통해 과도한 수분을 제거하지 못하면서 불편하게 붓는 것을 느끼게 된다.

하지만 소금만 염증을 유발하는 것이 아니다. 포화지방, 청량음료, 사탕류, 흰 밀가루도 몸의 기본적인 기능을 변화시키는 해로운 식품이다.

이런 위험을 피하고 다음의 식품들을 정기적으로 섭취하자:

  • 양파
  • 아스파라거스
  • 파슬리
  • 셀러리
  • 아티초크
  • 꽃상추
  • 양상추
  • 가지
  • 수박
  • 파인애플
  • 바나나
  • 멜론

4. 물을 제대로 충분히 마시는 것

큰 영향을 미치는 작은 실수를 범하기는 쉽다. 하루에 2리터의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는 것을 들어봤을 것이다.

이 교훈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 한 번에 한두 컵만 마시게 될 것이다. 하지만, 필요량을 채우기 위해 연속으로 6잔을 마시게 된다면, 이것이 좋을까? 절대 아니다!

이는 위를 가득 채워 몸이 물을 적절하지 못한 방법으로 저장하게 만든다.

해야 할 것은 하루에 물을 조금씩 마시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몸에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수분을 지속해서 보충할 수 있다.

5. 매일 30분씩 산책하기

매일 30분씩 산책하기

편안한 옷을 입고 신발을 신은 다음 산책을 하러 나가자. 의무나 운동이라고 생각하지 말자. 몸과 마음이 편안해지도록 휴식을 취한다고 생각하자.

이 부드럽고 주기적인 움직임은 순환을 개선하고, 정맥과 동맥에 산소를 공급하며 탄력을 준다.

몇 주안에 다리가 가벼워지고 더 편안해짐을 느낄 것이다. 식생활을 조절하면 건강한 체중을 유지할 수 있으며, 오래 앉아있는 습관을 피하는 것이 좋다. 작은 변화만 주어도 짜증 나는 다리의 체액 저류를 사라지게 할 수 있을 것이다.



  • Rather, M. A., Dar, B. A., Sofi, S. N., Bhat, B. A., & Qurishi, M. A. (2016). Foeniculum vulgare: A comprehensive review of its traditional use, phytochemistry, pharmacology, and safety. Arabian Journal of Chemistry. https://doi.org/10.1016/j.arabjc.2012.04.011
  • Wright, C. I., Van-Buren, L., Kroner, C. I., & Koning, M. M. G. (2007). Herbal medicines as diuretics: A review of the scientific evidence. Journal of Ethnopharmacology. https://doi.org/10.1016/j.jep.2007.07.023
  • Férez Gutiérrez, R. M., Yescas Laguna, G., & Walkowski, A. (1985). Diuretic activity of Mexican equisetum. Journal of Ethnopharmacology. https://doi.org/10.1016/0378-8741(85)900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