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광홍반을 관리하는 방법

03 10월, 2020
일광홍반은 특히 태양의 복사열 더 강한 여름에 발생하는 문제다. 이 글에서 올바른 피부 관리에 대해 알아보자.

오늘은 일광홍반을 관리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일광홍반은 장시간 자외선에 노출되었을 때 겪는 전형적인 일광화상의 증상이다. 일반적으로 가장 심한 증상이 처음 24시간 동안 나타난 후 감소하기 시작한다.

일광홍반은 정도의 차이가 있는 일련의 여러 병변을 말한다. 표피의 외층만 벗겨지는 경미한 병변이 있다. 그러나 다른 경우에는 화상으로 피부패치와 물집이 생기기도 한다. 두 경우 모두 울혈로 인해 감염된 부위가 붉어진다. 항상 염증이있는 것은 아니지만 조직 내 체액이 증가할 수 있다.

앞서 언급했듯이이 일광홍반은 태양의 자외선에서 발생한다. 태양 광선에는 파장이 다르지만 피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방사선에는 UVB와 UVA가 있다.

UVA 방사선은 강한 침투성이 있어 표피 아래에 있는 진피에 도달할 수 있다. 이러한 유형의 방사선의 부정적인 영향은 장기적으로 나타난다. 세포 노화를 촉진하고 피부암 발병을 촉진한다.

반면 UVB 방사선은 일광홍반이나 일광화상의 직접적인 원인이다. 이 방사선으로 인해 피부가 타고 화상을 입는다. 또한 세포 변화를 일으켜 암을 유발할 수도 있다. 따라서 두 방사선 모두 암 위험 요소다.

일광홍반에 대한 위험군

태양복사가 강하고 그에 대한 보호 없이 장기간 노출되면 누구나 일광홍반을 겪을 수 있다. 이러한 화상에 더 취약한 특정 위험군은 다음과 같다.

  • 한낮에 야외 환경에서 일하는 사람
  • 피부가 밝은 사람들
  • 수상 또는 산악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 물 또는 눈에 반사되는 빛은 직사광선과 같은 강도로 화상을 입힐 수 있다.
  • 열대지방 거주자: 태양과 지구의 각도가 직각에 가까우며 태양복사 기간이 더 길다.
  • 독시사이클린과 같은 특정 항생제를 복용하는 환자
  • 루푸스 같은 피부 면역 질환이 있는 환자
선크림
정오 시간대가 태양복사가 가장 강한 때다.

더 읽어보기: 햇볕이 피부에 미치는 해로운 영향

일광홍반에 대처하는 방법

태양 홍반이 생기면 상처를 완화하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한다. 이러한 경우에 일반적으로는 의사를 방문할 필요가 없다. 그러나 화상의 심각성이나 진행에 대해 의문사항이 있다면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

태양에 매우 노출되었고 홍반이 나타날 것이 확실하다면 집에 돌아와 찬물로 샤워를 해야 한다. 영향을 받은 피부에 차가운 물체를 올려 놓아 나타날 수 있는 염증을 제어할 수도 있다.

홍반이 지속되는 동안 헐렁한 옷을 입어야 한다. 물집이 있을 때 옷에 피부가 닿으면 상처를 입을 수 있어 위험하다.

유체로 가득한 물집은 터뜨리지 않는 것이 좋다. 물집에 손대지 않고 자연스럽게 진행되도록 놔두어야 한다. 물집 주위로 진통 성분의 크림을 바르거나 냉각제를 사용할 수 있고, 감염되지 않도록 멸균 붕대로 덮을 수 있다.

약물과 관련하여 Ars Pharmaceutica 저널의 “피부 노화 치료에 대한 접근” 이라는 논문에서 고투콜라 크림 사용을 제안한다. 이것은 피부 복구를 위해 콜라겐 생성을 자극한다. 통증을 조절하기 위해 경구로 파라세타몰을 복용할 수 있다.

더 읽어보기: 일광화상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7가지 방법

자외선 차단제를 이용한 자가 관리

자외선차단제
최소 30 SPF 등급 이상의 자외선 차단제 사용을 권장한다.

자외선 차단제는 여름뿐만 아니라 일년 내내 필요한 기본적인 도구다. 피부과협회에서는 태양에 직접 노출될 때 사용하고 위험군의 경우 더 자주 사용하도록 권장한다.

자외선 차단제는 복사를 반사하거나 흡수하여 피부에 닿지 않도록 한다. 이 크림에 사용되는 측정 단위는 자외선 차단계수 (SPF) 다. 각 SPF 는 UV 복사 여과율과 관련있다.

실제로 30 SPF 자외선 차단제는 96.7% 의 복사를 차단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경우 충분하다. 더 높은 단계는 얼굴 같은 부위, 어린이, 또는 피부가 약한 사람들에게 유용하다.

그러나 이를 적용하고 유지하는 방법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일광화상을 피하기 위해선 크림을 몸에 고르게 바르고 제곱 센티미터 당 최소 2 밀리그램 사용해야 한다.

일광홍반을 막자

그렇게 보이진 않겠지만 태양복사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는 것은 훗날 영향을 미치는 습관이다. 태양에 노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최소한의 조치를 취하고 충분한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면 대부분의 피부암 사례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일광화상이든 더 심각한 화상이든 피부 손상에 관해 의심스러운 점이 있다면 의사의 상담을 받도록 권장한다. 상태의 심각성에 대해 전문의의 진단을 받고 그에 따라 조치를 취해야 한다.

  • Ruiz Martínez, Mª, and Mª Morales Hernández. “Aproximación al tratamiento del envejecimiento cutáneo.” Ars Pharmaceutica (Internet) 56.4 (2015): 183-191.
  • Zaragozano, Jesús Fleta, Manuel Bueno Lozano, and Luis A. Moreno Aznar. “Quemadura solar y fotodermatosis.” Boletín de la Sociedad de Pediatría de Aragón, La Rioja y Soria 2 (2016): 48-58.
  • Del Pino, Fabiola, et al. “Lupus eritematoso túmido: variante rara del lupus cutáneo.” Dermatología Venezolana 57.2 (2019).
  • Losantos, Raúl, et al. “Rational design and synthesis of efficient sunscreens to boost the solar protection factor.” Angewandte Chemie 129.10 (2017): 2676-26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