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별에 따라 나이 들어가는 방법

· 8월 1, 2018
우리는 누구나 나이를 먹는다. 하지만 여성과 남성은 다르게 나이 든다는 것 알고 있었는가?

여성인지, 남성인지에 따라 다르게 나이 든다는 이야기를 한 번이라도 들어 본 적 있는가? 성별에 따라 나이 들어가는 방법이 다를까? 여성들은 젊을 때부터 관리를 하기 때문에 나이 드는 티가 덜 난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 반면, 남성들은 나이 들어간다는 증거가 여성에 비해 덜 나타난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다.

과연 성별에 따라 나이 들어가는 모습이 어떻게 다른지 알아보자.

성별에 따라 나이 들어가는 방법

여성이든, 남성이든, 성별에 상관없이 누구나 나이를 먹는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없지만 성별에 따라 다르게 나이를 먹는다.

남성의 경우, 어렸을 때부터 가족들을 책임지고 체력을 유지하기 위해 적극적이어야 한다는 말을 많이 들으면서 자란다. 따라서 남성들은 은퇴 하기 전에는 좋아 보인다. 하지만 은퇴하고 나면 병에 걸리거나 갑자기 나이가 확 드는 사람들이 있다. 

성별에 따라 나이 들어가는 방법

여성 VS 남성

여성들은 상황이 완전히 다르다. 남자보다 보통 더 오래 살며, 삶의 변화에 어떻게 대처하는지 더 잘 알고 있다. 게다가 많은 사람들이 은퇴 후에 집에 있어도 별로 불편해하지 않는다. 

왜 그런 걸까? 평생 일을 하긴 했지만 어릴 때부터 집안일을 하고, 엄마가 되고, 누군가를 보호해야 한다고 배워왔기 때문이다. 그래서 여성들은 은퇴를 해도 나이가 더 많이 들 때까지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또 염두에 두어야 할 점은 보통 여성들이 더 사회적이라는 것이다. 여성들은 어릴 적 친구도 있고, 남편이 죽거나 아이들이 독립을 해서 혼자 남더라도 비슷한 상황에 있는 사람들을 만난다.

성별에 따라 나이 들어가는 방법

여성들은 간단한 것에서부터 복잡한 문제까지 해결책을 더 잘 찾는다. 여성들은 그런 교육을 받아왔다. 여성들은 스스로를 더 잘 챙기고, 병원에 더 자주 가고 건강한 음식을 챙겨먹는 다는 사실을 생각해보면 왜 더 오래 사는지, 늙어도 행복하게 살 수 있는지, 그 이유를 알 수 있다.

반면 남성들은 대다수가 스스로를 잘 돌보지 않는다.  참을 수 없을 만큼 아파지면 병원에 간다. 그리고 건강한 식생활이나 질병 등의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꺼려한다. 이런 점은 남성성은 곧 용기라는 사회적 개념과 관련되어 있을 것이다. 

남성과 여성이 생물학적으로 나이가 드는 방법

성별에 따라 나이 들어가는 방법

물리적인 측면에서 여성들은 위험을 막는 호르몬을 생성한다. 여성들은 자신의 아이들을 키워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건강과 관련해서도 여러 가지 방법으로 예방을 한다.

여성의 노화 과정에서 결정적인 것이 임신이다. 임신과 출산은 여성의 삶을 바꾼다.  예를 들어, 임신 중에 건강한 음식으로 식사하고 주기적으로 병원 검사를 받았다면, 나이 들어 차이가 날 것이다.

또 나이 드는 방식은 인종이나 당신이 태어나거나 살고 있는 지역의 영향도 받을 것이다. 선진국에서 일생을 보내는 백인 남성이나 여성은 예를 들어, 멕시코 출신의 토착민과는 다르게 나이 들고, 훨씬 더 오래 살 것이다. 

민족성 말고도 일의 유형이나 일의 양도 인생에 중대한 영향을 끼친다. 라틴 아메리카나 아시아에서는 여성이든 남성이든 더 오랜 시간 일을 한다. 먹고 살기 위해서는 더 힘들게 일해야만 하는 것이다.

나이가 들면 병에 걸리거나 건강 문제가 생기는 것도 더 일반적이고, 제대로 치료를 받기 어려운 것도 사실이다.

겉으로 나이 들어가는 방법

성별에 상관없이, 그리고 세계 어느 사람이든 나이가 들면 신체에 변화가 생긴다. 사회적, 외모적 요인에 따라 나이드는 방식이 달라지긴 하지만, 다음의 요소도 기억해야 한다.

  • 일의 종류와 성격
  • 예방 접종
  • 식단
  • 운동
  • 호르몬 변화

여성들은 폐경 후 남성들보다 더 큰 변화를 겪는다. 여성들은 폐경기 이후, 한겨울에도 홍조가 나타나기도 하고, 성욕이 감소하는 등의 변화가 생긴다. 

남성들에게도 호르몬 변화가 생긴다. 하지만 더 점진적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그 변화가 여성들만큼 분명하지 않다.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감소하기 시작하며 살이 찔 수 있고, 불면증이나 발기 부전이 생길 수 있다. 발기 부전이 생긴다고 해서 생식 능력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남성들은 여성들보다 피부가 더 두꺼워서 주름도 덜 생긴다.

생물학적 이유 말고도 여성들은 사회적으로 아름다움에 대한 강박이 더 심하다.  그래서 여성들은 외모를 더 관리한다. 동시에 더 많이 걱정하기도 한다. 

머리카락에 있어서는 여성들이 좀 더 유리하다. 머리카락이 더 가늘어지고 부시시해질 수 있지만, 남성들의 머리카락이 더 쉽게 빠진다. 그리고 흰 머리가 생기는 시기도 남성들이 더 빠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