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차를 마심으로써 얻을 수 있는 모든 이점

01 3월, 2019
녹차를 마시면 건강상 많은 이점을 누릴 수 있다. 이러한 많은 혜택과 녹차를 준비하는 가장 좋은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녹차를 마심으로써 건강상 많은 이점을 누릴 수 있다. 이미 들어 보았듯이, 녹차에는 이뇨 작용과 발열 효과뿐만 아니라 풍부한 항산화 물질이 함유되어 있다. 이 물질은 심장 질환과 같은 다양한 건강 문제로부터 우리를 보호해 준다.

이 글에서 우리는 녹차를 마심으로써 얻을 수 있는 모든 이점과 녹차를 마시는 가장 좋은 방법에 대해 공유하고자 한다.

개인 맞춤형 녹차

녹차 한 잔을 준비할 때, 그 맛은 우리가 어떻게 만드는지에 따라 달라진다. 이는 모두 물의 온도와 잎을 우려내는 시간에 달려있다.

개인 맞춤형 녹차

차 애호가들에 따르면, 완벽한 차에는 풍미가 풍부하지만 쓴맛은 없다고 한다. 물이 너무 뜨겁거나 잎을 너무 오랫동안 우려내면 차에서 쓴맛이 날 수도 있다. 반면, 물이 차가우면 차의 향이 완전히 추출되지 못한다.

차를 우려내는 데 필요한 시간은 많은 요인에 의해 결정된다. 여기에는 잎의 크기, 차의 종류, 수확 시기 및 기타 여러 요소가 포함된다. 녹차는 일반적으로 140 º F ~ 185 º F(60 º C ~ 85 º C)로 가열되며 1~3분 동안 우려내야 한다. 

더 읽어보기: 여드름을 치료하는 녹차 치료법

녹차 준비 방법 및 건강상의 이점

올바른 녹차 준비 방법은 곧 건강을 위해 녹차에 함유된 항산화 물질의 효능을 최대한으로 보존함을 의미한다.

명심해야 할 몇 가지 주요 요소들을 살펴보자.

  • 찻잎의 크기와 모양 : 잎이 작을수록 더 빠르게 우러나게 된다. 한편, 큰 잎은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다.
  • 티백 vs 잎 차 : 일반적으로 잎 차는 어린잎뿐만 아니라 싹을 모두 포함하기 때문에 더욱더 건강하다. 이렇게 하면 작은 잎 조각만 들어있는 티백에서 발견할 수 있는 양보다 더 많은 양을 사용할 수 있다.
  • 온도 : 물이 끓으면 빠른 카테킨 추출을 촉진한다. 그러나 낮은 온도의 물은 건강상 이점을 극대화해준다. 왜냐하면, 갈산과 같은 건강한 화합물의 파괴를 예방해주기 때문이다. 

녹차를 만들 때 어떠한 위험이 있을까?

차를 너무 오랫동안 우러나도록 내버려 두면 쓴맛이 생길 수 있으며 카페인 함량도 높아질 수 있다.

그 외에도, 농약이나 중금속과 같은 다른 물질들이 추출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녹차를 준비하는 다른 방법이 있을까?

녹차 한 컵의 항산화 성분을 최대화하고 싶다면 차가운 물에 대략 2시간 정도 담가서 좋은 맛을 내보자.

이렇게 하면 이 천연 선물의 본질적인 특성을 이용할 수 있다.

녹차의 잘 알려지지 않은 3가지 이점

많은 과학적 연구는 우리가 상상조차 하지 못했던 녹차의 이점에 관해 탐구했다. 여기에는 암과 싸우거나 스트레스는 감소시켜주는 능력이 포함되어 있어 심장 건강을 개선해준다. 

많은 과학적 연구는 우리가 상상하지 못했던 녹차의 이점을  모색했다. 여기에는 스트레스를 줄이는 능력이 포함되어 있어 심장 건강을 향상한다. 이 위대한 차의 3가지 잘 알려지지 않은 이점에 대해 살펴보자.

건강한 치아와 잇몸

2009년에 실시한 연구에서는 940명의 남성의 건강 상태를 조사했다. 과학자들은 정기적으로 녹차를 섭취하는 사람들은 거의 섭취하지 않은 사람들보다 더 건강한 잇몸을 가지고 있음을 발견했다.

하루 한 잔의 녹차를 마시는 사람들은 치주 질환에 대한 몇 가지 지표에서 확연한 차이를 드러냈다. 이들은 치아의 에나멜 부식뿐만 아니라 잇몸의 출혈이나 적열 상태 등도 포함된다.

뇌졸중 예방

또한 2009년의 여러 연구 결과에 따르면, 매일 녹차를 마심으로써 뇌졸중의 위험성을 상당히 줄일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거의 195,000명에 달하는 사람들을 검토한 결과에 따르면, 하루에 최대 3잔의 녹차를 마신 사람들은 뇌졸중의 위험성이 21%까지 줄어들었다.

더 읽어보기: 미니 뇌졸중은 무엇이며, 어떻게 발견할까?

두뇌 능력을 개선한다

녹차를 섭취함으로써 노화 과정의 영향을 받는 뇌를 보호할 수도 있다.

2006년의 한 연구는 70세 이상의 일본인 약 1000명을 상대로 녹차를 섭취하는 것이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를 조사했다.

두뇌 능력을 개선한다

그들은 평생 더 많은 차를 마신 사람들이 뇌 기능의 상실이나 약화의 징후를 보이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일주일에 4~6번 차를 마시는 사람들은 인지 능력 손상을 경험할 확률이 38% 낮았다. 

이 주제에 관한 과학적인 연구가 아직 제한되어 있으므로, 녹차를 치료제로 사용하기는 너무 이르다. 그러나, 이렇게 훌륭하고 건강한 음료를 마시는 것이 건강에 아주 좋다는 사실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꼭 한번 시도해보자!

  • Cabrera, C., Artacho, R., & Giménez, R. (2006). Beneficial Effects of Green Tea—A Review. 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Nutrition. https://doi.org/10.1080/07315724.2006.10719518
  • Graham, H. N. (1992). Green tea composition, consumption, and polyphenol chemistry. Preventive Medicine. https://doi.org/10.1016/0091-7435(92)90041-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