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이로 만든 주스의 효능

13 2월, 2019
오이 주스를 마시면 피부 상태를 개선할 수 있고 혈압을 조절할 수 있으며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오이로 만든 주스는 건강하고 영양가가 풍부하며 여러 가지 방법으로 마실 수 있는 음료이다. 오이 주스에는 영양분이 풍부하기 때문에 채소를 많이 먹는 것 그 이상으로 건강에 좋다. 오이 주스의 효과는 다음과 같다.

오이로 만든 주스를 마시면 맥박, 호흡, 체온, 혈압 등 생명 징후와 신장 석회화 제거 능력이 개선되고, 비만이 생길 위험 또한 줄어든다.

오이는 세계적으로 널리 애용되고 있는 열대 식물 중 하나이다. 보통은 피클로 만들어 먹지만, 피클을 만드는 과정에서 영양분이 많이 손실된다.

오이를 생으로 섭취하는 것과 비교했을 때, 주스의 단점은 식이 섬유가 손실된다는 점이다. 따라서 매일 오이 주스를 마시고 있다면, 섬유질을 채우기 위해 다른 채소는 생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주스를 만들고 남은 오이를 활용해도 된다. 믹서기에 남은 찌꺼기를 냉동실에 얼리고 으깬 감자나 수프, 소스 등에 넣는다.

오이의 영양

오이에는 천연 증류수 함량이 96% 가 될 정도로 매우 높다. 그냥 물보다도 훨씬 좋다. 또한 껍질에 비타민 A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껍질을 벗기지 않아도 된다.

알칼리를 형성하는 미네랄도 함유되어 있다. 우리 몸의 알칼리 수치를 높여 박테리아나 질병을 더 잘 이겨낼 수 있게 만들어준다. 그 외에는 항산화 성분인 비타민 A, C, 망간, 몰리브덴, 칼륨, 실리카, 황, 소량의 복합 비타민 B군, 나트륨, 칼슘 및 인이 함유되어 있다.

읽어보기 : 꼭 챙겨먹어야 하는 6가지 필수 비타민은 무엇일까?

눈에 오이 팩을 하는 것도 이미 잘 알려진 방법이다. 함유된 카페산 덕분에, 수분 저류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며 팩으로 사용하면 눈 부기를 줄일 수 있다.

오이로 만든 주스의 효능

오이가 몸에 얼마나 좋은지 알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실제로 오이는 매우 시원한 느낌을 선사하는 채소이다. 시원한 오이 주스를 마시면 좋은 점은 다음과 같다.

산도 조절

산도 조절

오이 주스의 알칼리성은 혈액의 pH 상태를 조절하고 산도를 중화하는 데 효과적이다. 위궤양 및 십이지장 궤양 치료에도 좋다. 

혈압

셀러리와 마찬가지로, 특별하지 않은 이 음료에는 미네랄과 약간의 나트륨이 함유되어 있어 혈압을 조절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결합 조직

뼈, 근육, 연골, 인대 및 힘줄 같은 신체의 결합 조직을 건강한 상태로 만드는 데 좋은 실리카가 함유되어 있다.

냉각 효과

냉각 효과

날씨가 건조하고 더울 때 오이 주스와 셀러리 주스를 섞어 마시면 체온을 정상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뇨제

오이 주스는 소변을 통한 노폐물 배출을 촉진해준다. 신장 결석 용해에도 도움이 된다.

오이로 만든 주스에는 체온을 조절하는 성분이 함유되어 있다. 따라서 열이 날 때 마시면 도움이 된다.

염증

염증

오이는 관절에 염증을 일으키는 요산을 중화하는 데 효과적이다. 매일 챙겨 먹으면 관절을 깨끗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 통증이 감소하고 요산이 제거되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관절염, 천식, 통풍 같은 증상을 개선하는 데 좋다.

모발 성장

오이의 규소 및 유황은 모발 성장에 특히 좋다. 당근 주스, 양배추, 시금치와 섞어 마셔도 된다.

피부 상태

오이는 비타민 C와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습진, 건선, 여드름 치료에 사용하는 로션에 많이 들어가는 재료이다.

참고하자 : 5가지 천연 팩으로 얼굴 피부를 탄탄하게

수분 저류

수분 저류

오이는 체세포를 수화하고 우리 몸에 필요한 전해질을 공급해준다. 이로 인해 수분 저류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비타민 K

오이 주스를 마시면 코피가 나거나 멍이 들거나 잇몸에 피가 나는 등 비타민 K 결핍으로 인한 영향을 줄일 수 있다.

참고 사항

짙은 녹색을 띠고 단단한 오이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노란빛이 돌거나 양 끝에 주름이 진 오이는 구매하지 말자. 굵기가 얇은 오이는 굵은 오이보다 씨가 작다.

냉장고에 넣어야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 자른 오이는 밀폐 용기에 넣거나 잘 싸서 보관해야 한다. 그리고 하루 이틀 내에 바로 먹는 것이 좋다.

오이만 넣어서 주스를 만들어도 되지만, 다른 건강 스무디를 만들 때 함께 넣어도 좋다. 얼린 멜론 및 민트와 함께 스무디를 만들거나, 딸기와 바질을 넣고 만들어도 맛있는 음료를 만들 수 있다.

  • Bernardini, C., Zannoni, A., Bertocchi, M., Tubon, I., Fernandez, M., & Forni, M. (2018). Water/ethanol extract of Cucumis sativus L. fruit attenuates lipopolysaccharide-induced inflammatory response in endothelial cells. BMC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18(1), 194.
  • Sánchez-del-Castillo, Felipe, González-Molina, Lucila, Moreno-Pérez, Esaú del C., Pineda-Pineda, Joel, & Reyes-González, C. Efraín. (2014). Dinámica nutrimental y rendimiento de pepino cultivado en hidroponía con y sin recirculación de la solución nutritiva. Revista fitotecnia mexicana37(3), 261-269. Recuperado en 18 de enero de 2019, de http://www.scielo.org.mx/scielo.php?script=sci_arttext&pid=S0187-73802014000300013&lng=es&tlng=es.
  • Wright, C. I., Van-Buren, L., Kroner, C. I., & Koning, M. M. G. (2007). Herbal medicines as diuretics: a review of the scientific evidence. Journal of ethnopharmacology114(1), 1-31.
  • Zhang, L., Zhang, T., Ding, L., Xu, J., Xue, C., Yanagita, T., … & Wang, Y. (2018). The Protective Activities of Dietary Sea Cucumber Cerebrosides Against Atherosclerosis Through Regulating Inflammation and Cholesterol Metabolism in Male Mice. Molecular nutrition & food research, 1800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