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음이 기분에 미치는 영향

20 8월, 2020
소음은 청력 건강은 물론 기분에도 영향을 미친다. 소음의 영향은 좋지 않은 기분부터 청각 장애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오늘은 소음이 기분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려고 한다. 소음은 특히 최근 몇 년간 과학이 밝힌 바에 따르면 기분에 영향을 미친다.

첫째, 과도한 소음은 청각 장애를 일으키며 추가적인 일련의 심리적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둘째, 소음 자체만으로도 뇌에 공격적인 자극이 된다. 벨 소리, 경적, 사이렌, 경보음과 같은 소음으로 신체가 경계 상태를 취할 수 있다. 그 결과로 스트레스가 증가하며, 이는 소음이 기분에 영향을 미치는 주된 방법 중 하나이다.

그 외에도 지나친 소음은 뇌를 과도하게 자극한다. 소음은 일상적인 활동을 할 때 거의 항상 동시에 발생한다. 이렇게 되면 우리 뇌는 한꺼번에 여러 측면에 집중하게 되며, 인지 능력에 영향을 미친다. 이는 소음이 기분에 영향을 미치는 또 다른 방법이다.

소음이 기분에 미치는 영향

소음이 기분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자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소음 수준은 65dB을 초과해서는 안 된다. 이를 초과하면 사람의 사회적 행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불안, 과민성, 무력감이 증가한다.

마찬가지로 이용할 수 있는 데이터에 따르면, 10명 중 7명은 소음으로 인해 집중력이 방해된다고 주장한다. 소음은 집중력에 영향을 미치며 장기적으로 학습 문제와 기억력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 또한 대부분의 사람은 주변 환경에 소음이 많을 때 기분이 좋지 않다.

소음이 기분에 영향을 미치는 또 다른 방법은 휴식 중에서 발견할 수 있다. 잠이 들기 위해서는 조용한 환경이 필요하다. 주변 환경에 소음이 있으면 불면증이 흔히 발생하거나 휴식에 방해가 된다. 이는 다양한 심리적 영향과 신체적 영향을 일으킨다.

더 읽어보기: 학습 장애를 나타내는 특징

청각적 건축

청각적 건축은 소음이 기분에 영향을 미치는 방식과 관련이 있다. 과학계는 집과 건물을 비롯한 여러 건축물의 음향 효과가 사람의 감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바로 이러한 점이 청각 건축에 관한 내용이다.

이 분야의 전문가들은 건축물이 지어지는 방식이 음향 효과를 결정한다고 한다. 또한 이러한 효과는 차례로 사람의 기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청각적 건축은 장소의 설계 및 자재와 관련이 있다.

이 주제의 학자 중 한 명인 트레버 콕스는 영국 맨체스터에 있는 샐퍼드대학의 음향 엔지니어이다. 그는 터키에 있는 아야소피아 성당과 같은 건축물의 내부에 들어서면 평화로움과 영적인 느낌을 경험할 수 있는 것과 같은 음향 효과가 있다고 한다.

이와 관련한 연구에 따르면, 잠시 110Hz의 음을 들으면 언어 중추의 활동이 줄어들며 추상적 개념 및 창의성과 관련된 뇌 영역으로 활동이 전달된다.

음악과 기분

소음이 기분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자

소리의 영향력은 엄청나다. 실제로 이미 음악을 기반으로 한 연구와 치료에 전념하는 전체 영역이 있다. 이와 관련하여 이탈리아의 바리대학과 핀란드의 헬싱키대학에서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음악은 감정의 생화학에 변화를 일으킨다.

국제 학술지인 <Nature>에 게재된 연구는 음악적 자극으로 도파민 수용체의 변화가 관찰되었다는 결과를 제시했다. 이 연구는 기분 장애에 대한 비약물적 치료를 시작하려는 첫 번째 접근법이다.

더 읽어보기: 음악 치료로 고혈압을 이길 수 있다

실제로 음악 치료는 알츠하이머병이나 파킨슨병 환자에게 사용되고 있으며, 좋은 결과를 보인다. 그렇기에 음악이 이러한 힘을 갖고 있다면 소음도 그 반대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분명하다.

예방 및 권장 사항

대도시에는 소음 공해 문제가 있다. 따라서 이상적으로는 모두가 일상생활에서 소음 수준을 줄이는 데 노력해야 한다. 필요하지 않다면 경적을 울리지 않거나 시끄러운 음악을 피하거나 매우 큰 소리로 말하는 것을 자제하는 것과 같은 자발적인 행동이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소음을 제어할 수 없는 시끄러운 환경에서는 청력 보호 장치를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기적으로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는 고요한 공간을 찾는 것도 중요하다.

  • Galindo, M. (2003). La acústica en espacios religiosos católicos: iglesias Gótico-Mudéjares (Doctoral dissertation, Universidad de Sevilla).
  • Quarto, T., Fasano, M. C., Taurisano, P., Fazio, L., Antonucci, L. A., Gelao, B., … & Pallesen, K. J. (2017). Interaction between DRD2 variation and sound environment on mood and emotion-related brain activity. Neuroscience, 341, 9-17.
  • Herranz Pascual, K., & López Barrio, I. (2000). Modelo de impacto del ruido ambien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