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치게 상호의존적인 연인 관계

· 9월 18, 2016
감정적인 의존성은 실제로 문제가 될 수 있다. 우리의 인생이 완전히 다른 사람을 중심으로 돌아갈 때, 더는 나만의 공간이 없을 때는 그 악순환으로부터 벗어날 방법에 대해 고려해 보아야 한다.

지나치게 상호의존적인 연인 관계는 상처가 될 수 있다. 참 모순적이지 않은가? 누군가를 사랑하는 환상적인 경험이 갑자기 끔찍한 시련이 된다니 말이다.

이는 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건강하지 못한 방법으로 자신을 애착시킬 때 나타난다. 아무도 진정으로 내 소유가 될 수 없다는 사실을 아직 깨닫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왜냐면 우리는 어렸을 때부터 ‘내 것’이라는 소유권을 배우면서 자라나기 때문이다. 이제 우리는 우리 자신이 다른 사람의 소유라고 생각한다.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이러한 관계는 옳지 못하므로, 자신을 반드시 변화시켜나가야만 한다.

상처가 되는 지나치게 상호의존적인 연인 관계

모든 커플 관계에서는 갈등이 있기 마련이다. 이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 일부다.

상처가 되는 지나치게 상호의존적인 연인 관계

하지만 상대방이 내 삶의 중심이 되기 시작하면, 그리고 나 자신의 일상이 방해받을 정도로 상대에게 의존하게 된다면 이는 분명 문제가 되는 상황이다.

두 사람은 사랑과 인생을 공유하기 위해 함께 결정을 내려야 하고, 서로를 존중해야 하며, 함께 살아가기 위해 반드시 서로에게 의존해야 하는 건 아니라는 사실을 이해해야 한다. 서로의 사적인 공간을 배려하면서 지낸다면, 종국에 헤어지게 되더라도 모두 괜찮아질 것이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의존해야 할 사람은 단 한 명, 나 자신이다. 그 책임을 다른 사람의 손에 쥐여주는 것은 내 삶을 포기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그렇기 때문에 상호의존적인 커플의 특징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 그들의 자존감은 상대방이 자신을 대하는 태도에 따라 결정된다.
  • 그들은 상대방의 요구를 들어주는 것이 자신의 책임이자 의무라고 생각한다.
  • 나와 상대방 사이의 경계가 없다.
  • 상대방이 나를 거부할까 봐 무서워서 상대방에게 반대하는 소리를 내지 못한다.
  • 연인 관계가 끝나면, 즉시 다른 사람을 찾는다.

더 읽어보기: 오해가 있으면 연인 관계에 금이 갈 수 있다

자신을 묶고 있는 사슬을 풀자

위의 상황들이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상황과 비슷하다면, 아마도 상호의존적인 연인 관계에 시달린 경험이 있었을지도 모른다.

자신을 묶고 있는 사슬을 풀자

밧줄을 놓지 않으려고 꽉 쥐어본 적 있는가? 손에 힘을 풀면 밧줄은 내 손에서 벗어날 것만 같다. 밧줄을 꽉 쥐고 있는 내 손의 고통과 느낌, 우린 지금 스스로 이러한 일을 하는 셈이다!

우리의 머리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도 똑같다. 우리는 나에게 도움이 되지도 않는 상대방에게 우리를 꽁꽁 묶어 놓고 있다. 관계를 놓기란 쉽지 않다. 알게 모르게 자기 학대적인 성향이 생겨 나에게 가해지는 엄청난 고통을 참기를 원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 사람을 놓을지 아닌지 확신이 들지 않는다면, 놓아야 하는 걸 알지만 아직 그럴 준비가 안 됐다면, 이제는 그 일을 해야만 하는 때이다.

해답을 찾아보자 

 

우리가 느끼게 될 해방감은 이루 말로 설명할 수 없다. 우리의 내면은 평화로 가득 차게 되고, 두려움, 불안함, 낮은 자존감이 사라지기 시작할 것이다. 왜냐하면 나 자신의 주도권을 완전히 회복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로써 우리는 행복해질까? 자유로운 상태는 멋진 상황일 수 있지만, 처음에는 행복하지 않을 수도 있다. 사실, 고통스럽다. 그렇다고 해서상대방을 보살펴주고 싶은 마음을 허락하면 안 된다. 이제는 쇠사슬을 끊어야 할 때다. 아무도 그 고통을 강요하지 않는다. 나 자신만이 꾸역꾸역 강요하고 있을 뿐이다.

그렇다, 앞으로 나아가는 건 힘들다. 도움을 요청할 힘이 남아있는지 아닌지도 가늠이 가지 않는다. 하지만 주변의 도움이 없다면 이 상황을 혼자 대면할 용기가 안 생길지도 모른다.

해답을 찾아보자

무엇때문에 상황이 이렇게 된 걸까? 과거에 있었던 일 때문에 내가 누군가를 잃어버리는 걸 두려워해서 그런 걸까? 사랑에 압도당해서 그런가?

때로 사랑은 마약과 같다. 온종일 상대방에 대해 생각하고, 그와 함께 있고 싶은 건 정상이다. 하지만 자 자신의 모습을 계속 지키지 못한다면 지나치게 상호의존적인 연인 관계는 나에게 해롭고 부끄러운 영향만 끼칠 뿐 이다.

더 읽어보기: 사랑은 소유가 아니다

해답을 찾아보자 

내가 떠난다면 어떻게 될까? 곧장 대체할 사람이나 대용물을 찾아 나설 지도 모른다. 이건 정말 심각한 문제다! 왜냐면 아직 혼자 있는 법을 모르기 때문이다. 우리의 기분 좋게 만들어 줄 사람을 위해 자존심까지 버려야 한대도 이 마약이 필요한 거다.

이러지 말고 도움을 요청하자. 속에 있는 이야기를 말로 꺼내고, 현실에 눈을 뜨자. 물론 고통스럽고 고생스러울 것이다. 나 자신이 아닌듯한 느낌이 들수도 있다.

그렇다 하더라도 혼자 있는 법을 배우자. 외로움으로 평화를 지키자. 이 세상에서 불안하고 혼자라고 느낄 필요 없다. 나 자신이 우리의 가장 좋은 동반자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