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버섯을 예방하는 8가지 팁

· 6월 8, 2019
검버섯이 나타난다고 건강에 위험이 생긴 것은 아니다. 그러나 미적으로 보기 좋지 않아 예방하는 편이 낫다. 검버섯을 예방하는 최고의 팁을 알아보자.

일상생활에서 검버섯을 예방하는 기본 관리를 하는 게 중요하다. 물론 검버섯이 해로운 건 아니며 건강을 위협하는 것도 아니지만, 미적으로 보기 안 좋다고 여겨지기 때문에 거의 모든 사람이 예방하고 싶어 한다. 어떻게 하면 이런 검버섯을 최소화할 수 있을까?

요즘은 자외선으로 인해 피부에 생긴 얼룩을 줄여주는 제품이 많이 나와 있다. 그렇기는 해도, 간단한 방법으로 햇볕에 노출되는 피부를 보호하는 게 우선되어야 할 것이다. 이번 글에서는 검버섯을 예방하는 8가지 팁을 공유한다.

검버섯이란?

간과는 관련이 없지만 간반이라고도 불리는 검버섯은 햇볕에 지속해서 노출되는 피부에 생기는 평평한 갈색 반점을 말한다. 자외선에 의해 증식된 멜라닌 형성 세포 때문에 생긴다.

검버섯의 크기와 모양은 다양하지만, 얼굴, 가슴골, 어깨, 손등에 주로 생긴다. 암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전혀 해롭지 않고 특별한 치료가 필요하지 않다. 따라서 검버섯을 예방하고 줄이고자 하는 것은 순전히 미적인 측면에 의한 것이다.

더 읽어보기: 세월의 흔적: 손에 생긴 검버섯을 없애는 법

검버섯을 예방하는 팁

햇볕이 피부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점점 자외선으로 인한 피해를 줄여주는 효과가 있는 화장품과 치료법이 많이 등장하고 있다. 그러나 햇볕으로 인한 검버섯을 예방하는 게 목적이라면, 다른 전략을 택해야 한다.

1. 일 년 내내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한다

검버섯을 예방하는 8가지 팁
피부에 얼룩이 생기는 것을 방지하려면 일 년 내내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해야 한다.

자외선 차단제는 여름에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다. 구름낀 날에도 자외선이 악영향을 미칠 위험이 있으므로일 년 내내 사용해야 한다.

피부 얼룩을 방지하고 동시에 흑색종이 생길 위험을 줄이고 싶다면, 자외선 차단 지수가 50 이상인 제품을 사용한다. 햇볕이 매우 강한 날이라면 두 시간마다 덧바른다.

2. 특정 시간에는 햇볕을 피한다

몇 분 동안 햇볕을 쬐는 것은 비타민 D 합성에 기여하므로 건강에 좋을 수 있다. 그러나 하루 중 가장 더운 시간(오전 10시에서 오후 3시 사이)에는 햇볕이 너무 강해서 더 큰 손상을 입힐 수 있기 때문에 피하는 편이 좋다.

더운 시간 햇볕을 피할 수 없다면, 좋은 자외선 차단제 사용과 팔과 다리를 보호하는 토시 등을 입어야 한다. 또한, 다른 시간대에 야외 활동을 계획하도록 한다.

3. 검버섯 예방: 모자와 선글라스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데는 옷 말고도 모자와 선글라스 같은 액세서리도 유용하다. 이런 액세서리는 자외선이 머리에 직접 와닿는 것을 막아주므로 얼굴에 검버섯이 생기지 않게 돕는다.

실제로, 자외선 차단 필터가 있는 선글라스는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보호하고 눈 주위 예민한 피부의 조기 노화를 막는다. 모든 선글라스에 이런 기능이 있는 것은 아니니, 신뢰할 수 있는 곳에서 구매해야 한다.

4. 향이 첨가된 제품을 사용하지 않는다

자외선 차단법
광감작 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약이나 화장품 사용을 주의한다.

향이 첨가된 제품을 사용하지 않는 것은 검버섯 예방에 있어 많은 사람이 간과하는 팁이다. 크림이든 향수든 햇볕에 노출되면 얼룩을 유발하는 성분이 함유되어 있을 수 있다.

이는 광감수성에 의한 것으로, 멜라닌과 색소 형성이 과다하게 이루어져 얼룩처럼 보이는 것이다. 따라서 자외선에 몸을 노출해야 한다면, 이런 현상을 일으킬 수 있는 제품은 사용하지 말기를 권하며, 대신 자외선 차단 지수가 높은 차단제를 바른다.

더 읽어보기: 손에 생긴 검버섯과 주근깨를 없애는 홈치료제

5.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화장품을 사용한다

햇볕으로 인한 피부 손상을 막기 위해 많은 화장품 회사는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화장품을 개발해야 했다. 그 결과 오늘날에는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제품을 다수 찾아볼 수 있다. 실제로, 다양한 색조의 자외선 차단제도 있다.

이런 자외선 차단제는 이제 하나의 경향으로 자리 잡았는데, 그도 그럴 것이 피부에 더 잘 맞는 색조면서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도 보호할 수 있기 때문이다. 햇볕으로 인한 검버섯을 피하고 싶은가? 그렇다면 이런 제품을 써보기를 권한다. 어떤 피부라도 알맞은 제품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6. 비타민 C 섭취를 늘린다

검버섯을 예방하려면 영양 측면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좋은 식단은 피부 건강에도 반영된다. 검버섯의 경우에는 비타민 C 섭취를 권하는데, 비타민 C는 햇볕에 지속된 노출로 인한 손상을 복구하는 항산화 물질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또한, 레몬류와 베리류 과일 같은 식품은 콜라겐 생성에 크게 기여하여 자외선으로 손상된 세포의 회복 과정을 돕는다. 과일만 먹어도 좋고, 샐러드, 스무디, 주스 등으로 만들어 먹어도 좋다.

7. 팩으로 수분을 공급한다

자외선 손상 피부
팩을 하면 피부가 수분과 검버섯을 예방하는 항산화 물질을 공급받을 수 있다.

팩의 수분 공급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검버섯이 나타날 때까지 기다릴 필요가 없다. 검버섯을 예방하고 싶다면, 일주일에 한두 번 팩을 해보자. 그런데 어떻게 한단 말인가?

화장품 가게에서 각종 팩을 찾아볼 수 있지만, 천연 원료를 사용한 제품을 골라야 한다직접 만드는 방법으로는 잘 익은 아보카도, 꿀, 코코넛 오일 등과 같은 재료를 섞는 방법이 있다. 이렇게 만든 팩을 자외선에 노출된 부위에 바르고 20분 후 헹군다.

8. 물을 더 많이 마신다

물을 마신다고 검버섯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피부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하루 2L 섭취는 세포 재생 과정을 돕고 건조함, 얼룩, 조기 노화의 위험을 줄여준다.

결론

간단한 습관으로 검버섯을 예방할 수 있다. 자외선은 어느 계절에나 피부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꾸준한 실천이 가장 중요하다.

  • D’Orazio, J., Jarrett, S., Amaro-Ortiz, A., & Scott, T. (2013). UV radiation and the skin. International Journal of Molecular Sciences. https://doi.org/10.3390/ijms140612222
  • Matsumura, Y., & Ananthaswamy, H. N. (2004). Toxic effects of ultraviolet radiation on the skin. Toxicology and Applied Pharmacology. https://doi.org/10.1016/j.taap.2003.08.019
  • Jablonski, N. G., & Chaplin, G. (2010). Human skin pigmentation as an adaptation to UV radiation.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https://doi.org/10.1073/pnas.0914628107
  • Antoniou, C., Kosmadaki, M. G., Stratigos, A. J., & Katsambas, A. D. (2008). Sunscreens – What’s important to know. Journal of the European Academy of Dermatology and Venereology. https://doi.org/10.1111/j.1468-3083.2007.02580.x
  • Gallagher R. P. (2005). Sunscreens in melanoma and skin cancer prevention. CMAJ : Canadian Medical Association journal = journal de l’Association medicale canadienne173(3), 244-5.
  • Heerfordt, I. M., Torsnes, L. R., Philipsen, P. A., & Wulf, H. C. (2018). Sunscreen use optimized by two consecutive applications. PloS one13(3), e0193916. doi:10.1371/journal.pone.0193916
  • Steinemann, A. (2016). Fragranced consumer products: exposures and effects from emissions. Air Quality, Atmosphere and Health. https://doi.org/10.1007/s11869-016-0442-z
  • Pullar, J. M., Carr, A. C., & Vissers, M. C. M. (2017). The roles of vitamin C in skin health. Nutrients. https://doi.org/10.3390/nu9080866
  • Al-Niaimi, F., & Zhen Chiang, N. Y. (2017). Topical Vitamin C and the skin: Mechanisms of action and Clinical applications. Journal of Clinical and Aesthetic Dermatology.
  • Williams, S., Krueger, N., Davids, M., Kraus, D., & Kerscher, M. (2007). Effect of fluid intake on skin physiology: Distinct differences between drinking mineral water and tap water. International Journal of Cosmetic Science. https://doi.org/10.1111/j.1467-2494.2007.00366.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