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질차를 매일 마시는 것의 8가지 이점

19 10월, 2018
바질차는 과식 후 소화에 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두통을 완화하고 스트레스를 방지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한번 마셔보자! 

바질차는 바질의 효능을 얻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의 하나이므로, 바질차를 매일 마셔야 하는 8가지 이유에 대해 알아볼 것이다.

바질은 식용 및 대안 약재로 수백 년간 사용돼 온 방향성 약용 식물이다.

이것은 꿀풀과에 속하며, 둥근 모양의 잎이 있고, 여름에 흰색이나 장미색 꽃을 피운다.

바질은 항박테리아 및 소염 성분 때문에 엄청난 치유 효과가 있고, 근육 경련도 예방한다.

여기에는 필수 지방, 항산화제 및 기타 영양소가 풍부해, 건강에 여러 가지로 좋다.

하지만 일부 사람들은 이것의 놀라운 힘에 대해서 알지 못하며, 이것이 얼마나 건강에 좋은지도 모른다.

바질차를 매일 마시는 것의 8가지 이점

1. 호흡기 건강을 개선한다

호흡기 건강을 개선한다

바질은 호흡기에 아주 좋다.

바질의 항박테리아, 해독, 소염 작용은 호흡기의 기도를 깨끗하게 해주며 질병을 유발하는 독소를 제거한다.

이것은 거담 효과도 있어, 기관지염 및 천식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가래를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바질은 면역력을 강화하므로 감기나 독감에도 효과적인 해결책이다.

더 읽어보기: 감기를 물리치는 100% 천연 시럽

2. 신장을 보호한다

바질차의 이뇨 효과는 신장 기능을 돕는 데 있어서 이상적이다. 이것은 특히 많은 체액 및 독소가 신장 조직 안에 있을 때 더욱 해당한다.

바질의 소염 작용은 신장이 제 기능을 잘할 수 있도록 도우며 감염 및 신부전증을 예방한다.

게다가 이것의 항산화제는 산화 손상 및 독소로부터의 보호막을 형성해, 신장 결석 및 만성 질환이 생길 위험을 낮춘다.

그뿐만 아니라 이것은 소변량도 늘리는데, 이것이 요로에서 자라는 박테리아를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된다.

3. 스트레스를 해소한다

스트레스를 해소한다

바질차에서 나오는 천연 바질 추출물은 몇 분 만에 신체적, 정신적으로 이완을 시켜주는 스트레스 해소 작용을 한다.

소량으로 섭취하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과도한 생성을 막고, 대신 긍정적인 호르몬인 엔도르핀의 분비를 늘린다.

이것은 산화 스트레스를 방지하므로, 최적의 활동성에도 아주 좋다.

4. 구강 감염을 방지한다

바질차의 항균 성분은 구강 감염 및 질병을 유발하는 세균으로부터의 보호막을 형성한다.

이것은 구강을 깊숙하게 청소하고 박테리아를 증식하게 만드는 음식물 찌꺼기를 제거한다.

이것은 입 냄새 및 치은염을 위한 홈 치료법이기도 하다. 이것은 구취를 중화하고 염증을 완화한다.

5. 두통을 완화한다

스트레스를 해소한다

바질차는 일상의 활동을 방해하는 긴장성 두통을 위한 효과적인 해결책이다.

이것의 소염 및 진정 작용은 세포에의 산소 공급을 최적화하고 혈액 순환을 돕는다.

이것은 바질차를 마시는 것뿐만 아니라 바질차로 열 찜질팩을 할 때 일어나는 일이다.

6. 조기 노화를 방지한다

바질차는 플라보노이드 및 타닌의 높은 함량 때문에 조기 세포 노화를 방지하는 데 아주 뛰어나다.

이 성분이 필수 지방산과 결합하면 활성 산소로 인한 조직의 손상을 보호하며, 심각한 질병도 예방할 수 있다.

동시에 이것은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주름과 반점을 예방하기 때문에 피부에도 아주 좋다.

7. 소화를 돕는다

소화를 돕는다

바질은 소화에 아주 좋으며, 복통, 가스, 염증을 조절할 수 있다.

이 차를 마시면 장의 건강한 박테리아에 먹이를 공급하고 노폐물 제거에 도움이 된다.

이것은 과식했을 때 소화에 도움이 되는 아주 좋은 차인데, 이것이 위의 pH 수준을 조절하고 과도한 위산의 생성을 막기 때문이다.

추천하는 글: 소화불량 신호 8가지

8. 염증을 조절한다

이 차를 매일 마시는 것은 몸의 염증 반응의 적절한 균형을 돕는 것이며, 특히 부상이나 관절염이 있을 때 더 해당한다.

바질은 염증을 줄이고, 저류된 체액의 제거를 촉진하며, 통증에 도움이 된다.

바질차 한 잔을 마실 준비가 되었는가? 이런 효능을 얻기 위해 신선한 바질을 구해 매일 차를 만들어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