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를 없애는 홈메이드 치료제 6가지

이 감염증은 전염성 외부 기생충 질환으로 주로 두피에 생기는 이로 인해 생기는 질병이다. 물론 건강을 위협하는 위험한 질병이 아니긴 하지만, 미리 예방하는 것이 좋다.
이를 없애는 홈메이드 치료제 6가지

마지막 업데이트: 27 11월, 2018

는 2-3mm 크기의 정말 작은 기생충이다. 색깔은 다양하긴 하지만 보통 회색이나 투명한 색깔이다. 우리 몸에 달라붙어 소량의 혈액을 빨아 먹고 산다. 따라서 이를 없애는 몇 가지 치료제를 활용해야 한다. 이는 보통 두피, 머리카락, 귀 뒤, 눈썹에 숨어 산다.

심지어 속눈썹에 사는 경우도 있다. 그리고 모자나 빗 같은 것을 다른 사람과 함께 사용하는 과정에서 퍼진다.

이는 보통 28일간 살지만 정말 빠른 속도로 번식한다. 하루에 10개의 알을 낳기 때문이다. 이의 알은 12-14일이면 다 자란다.

이를 빨리 없애지 않으면 그 양은 어마어마하게 늘어날 것이다. 

이가 생기면 어떤 증상이 나타날까?

  • 머리카락이 뭔가 간지럽거나 뭔가 움직이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 가려워서 긁게 된다.
  • 잠자는 게 어려워진다.
  • 예민해진다.
  • 계속 긁어서 피부 병변이 생기거나 습진이 생긴다.

이가 위험할까?

이

이를 통해 전염될 수 있는 질병은 알려진 것이 없기 때문에 이가 공중 보건에 위협이 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가 있는 부위를 긁어 2차적으로 피부에 감염될 수 있다. 

이는 30일까지 살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는가? 이 기간 동안 암컷은 200개의 알을 낳을 수 있다.

이가 있으면 어떻게 해야할까?

이가 있다고 해서 건강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를 없애기 위해서는 이가 있는 사람, 함께 사는 가족들 모두 치료해야 하며 반복적으로 치료해야 한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이와 알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해 승인된 의약품이 아직 없다.

대체 요법과 약을 동시에 사용하는 게 가장 좋다.  아래에서 이를 제거하는데 가장 효과적인 방법, 홈치료제를 소개하려고 한다.

1. 유칼립투스 오일

유칼립투스 오일

유칼립투스는 호주 전역에 자생하는 나무이다. 잎은 수확되고 증류 과정을 통해 오일이 생성된다. 그리고 이 유칼립투스 오일은 여러가지 용도로 사용된다.

  • 유칼립투스 오일은 소독제로 사용할 수 있으며 상처를 수렴시키는 효과가 있다. 따라서 피부에 이가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시킬 수 있다.

2. 올리브 오일

이 오일은 식물성 오일로 우리 몸에 여러모로 좋다. 그리고 이를 치료할 때 치료제로 사용할 수도 있다.

  • 올리브 오일이 찐득한 질감이기 때문에 효과가 있다고 볼 수 있는데 올리브 오일이 이의 산소를 빼앗아가기 때문이다. 이가 올리브 오일에 빠지면 이는 숨쉴 수 없어져 질식해버린다. 그리고 우리는 이를 성공적으로 제거하는 셈이 된다.

3. 백식초

화이트 식초

백식초는 박테리아에 의한 알코올의 아세트산을 발효해 만든 것이다. 백식초에는 아세트산 성분이 있는데 이 성분은 이의 외골격에 있는 키틴질을 용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머리카락에 붙게 만드는 것이다.

식초와 올리브 오일을 섞으면 이런 효과가 있는 재료를 만들 수 있다. 

재료

  • 백식초 2컵 (500 ml)
  • 올리브 오일 2컵 (500 ml)

필요한 도구

  • 금속으로 된 촘촘한 빗

활용 방법

  • 식초를 실온 정도, 너무 뜨겁지 않고 적당히 따뜻한 온도로 뎁힌다.
  • 머리에 물을 적신 다음 머리카락을 뜨거운 식초에 담그고 머리카락에 식초가 젖을 때까지 몇 분간 마사지한다.
  • 머리를 묶고 랩으로 최대한 단단히 감싸 식초의 냄새와 성분이 이에 작용할 수 있도록 한다. 그리고 1시간 후 랩을 제거한다.
  • 1시간 후에는 이 랩을 벗겨내고 뜨거운 물로 머리를 감는다.
  • 올리브 오일을 너무 뜨겁지 않게 살짝만 데운 다음 머리카락에 적신다.
  • 머리카락을 다시 묶은 다음 랩으로 감싸고 1 시간 있는다.
  • 랩을 제거한다. 금속으로 된 촘촘한 빗으로 머리카락을 빗으면 이가 머리카락 끝으로 흘러내릴 것이다. 
  • 이가 완전히 다 없어졌다고 생각되면 평소에 사용하는 샴푸로 머리를 감는다. 게운할 때까지 몇 번이고 감는다.

**참고: 식초만 활용하는 사람들도 있다.

4. 티트리 오일

티트리 오일이를 제거하는 데 효과적인 재료로 알려져 있다.  호주의 멜라루카 알터니폴리아 나무에서 나온 이 오일은 고대부터 여러 가지 피부 질환을 사용하는 데 사용되어왔다.

항생, 항박테리아, 항곰팡이 및 방부 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이 감염을 예방하는 데 매우 효과적이다.

5. 파슬리

파슬리

지중해의 작은 섬에서 온 이 식품은 여러가지 약효가 있다. 파슬리는 베타-카로틴이 함유되어 있어 치유를 촉진시켜주고, 더 빨리 상처가 자연적으로 치유될 수 있도록 해준다. 에센셜 오일에는 피부 감염을 치료해주고 자극을 완화시켜주는 항균 및 항진균 성분이 함유되어 있다.

이를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되고, 이가 두피를 자극하는 것을 최소화시켜준다. 그리고 두피 pH 상태도 조절해준다. 

6. 라벤더 오일

라벤더는 다양한 용도를 가진 약용 식물이다. 에센셜 오일로 사용하면 진통제, 세포 재생, 진정제로서 역할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이를 제거하는 강력한 성분은 바로 그 냄새이다. 이 퇴치제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 라벤더 오일을 두피에 바르면 향후에 이가 침투할 수 없는 보호막을 형성한다.

기타 방법

촘촘한 빗으로 빗기

촘촘한 빗으로 빗기

머릿니 서캐빗으로 알려진 빗은 정말 촘촘하다. 머리를 빗으면 머리카락 사이의 이가 머리카락 끝으로 빠져나온다. 머리카락이 젖은 상태에서 이 빗을 사용해야 한다.

  • 헤어 컨디셔너와 알코올과 함께 이 빗을 사용하면 더 효과적이다. 그러면 더 쉽게 머리를 빗을 수 있어서 머리카락이 손상되는 것도 막을 수 있다.

직접 접촉하지 않기

수영장이나 모래밭 등에서 머리가 일대일로 닿지 않도록 주의한다.

빨래하기

머리카락에 이가 있는 사람이 입었던 옷은 뜨거운 물로 빠는 걸 추천한다. 그 다음, 건조기에 뜨거운 온도를 설정하여 건조시키거나 다리미로 다림질한다.

이와 알은 섭씨 53도 이상의 온도에서는 생존하지 못한다.  드라이클리닝을 해야 하는 옷은 2주간 비닐에 담아두었다 세탁소에 맡기도록 한다. 이가 더 번식하는걸 막기 위해서다.

개인 물품

다음과 같은 개인 물품도 함께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 인형이나 박제 동물
  • 모자
  • 수건
  • 헤어 케어 제품

가구와 바닥 청소하기

청소하기

이가 있는 사람들의 머리카락이 집 바닥에 떨어져 돌아다니지 않도록 하자. 그리고 이가 있는 사람들과 접촉되었던 가구에 눕지 않는다. 머릿니는 사람과 접촉되지 않으면, 이 상태로 1-2일간 생존할 수 있다. 

반면 서캐는 인간의 체온 없이는 부화할 수 없다. 비슷한 온도를 찾지 않는 한 일주일 내 죽는다.

**참고: 유독할 수 있기 때문에 연무제를 사용하여 훈증 소독하지 않도록 한다.

이 글에서 본 것처럼 이를 제거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에 대해 신경도 써야 한다. 하지만 자연적인 재료를 사용한다는 장점이 있으며 효과도 분명하다.

위의 내용을 유용하게 활용하시길!

이 글은 어떤가요?
건강을 지키려면 어떤 속옷을 입어야 할까?
건강을 위한 발걸음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건강을 지키려면 어떤 속옷을 입어야 할까?

속옷은 인간의 의복에 있어서 긴 역사를 가지고 있다. 사실 고대 문화에서도 속옷을 착용했다는 발견이 있을 정도니. 더욱 놀라운 것은 속옷이 우리를 건강하게 지켜주기도 한다. 속옷의 발명은 대단한 사건이었다.



  • Gairí, J. M., et al. “Pediculosis de la cabeza.” Protocolos diagnósticos y terapéuticos en dermatología pediátrica 1 (2002): 75-86.
  • López Sánchez, Sebastián. “Guía práctica para el control de piojos.” (2008).
  • Ramírez, M. Soledad, y Marisa Torres. “Pediculus capitis: terapias disponibles.” Revista chilena de infectología20.2 (2003): 11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