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 피부염이 있을 때 피해야 할 6가지

주사 피부염은 화장품의 자극성 물질과의 접촉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다. 스트레스가 이러한 문제를 유발할 수도 있다. 주사 피부염이 있을 때 피해야 할 점에 대해 알아보자.
주사 피부염이 있을 때 피해야 할 6가지

마지막 업데이트: 24 2월, 2021

주사 피부염은 얼굴에 발적과 뚜렷하게 보이는 혈관을 유발하는 흔한 피부 질환이다. 또한 일부 사례에서는 고름이 찬 작고 붉은 요철이 나타날 수 있다. 그렇다면 주사 피부염이 있을 때 어떻게 해야 할까?

주사 피부염은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다. 하지만 피부가 하얀 중년 여성에게 가장 흔히 영향을 미친다. 증상은 몇 주에서 몇 달에 걸쳐 갑자기 심해지다가 얼마간 잠잠해질 수 있다.

때로는 그 증상이 여드름, 알레르기 반응 또는 다른 피부 질환과 혼동되기도 한다. 주사 피부염이 있을 때 증상이 심해지는 문제를 피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몇 가지 생활 습관 변화가 도움이 될 수 있다.

주사 피부염이 있을 때 피해야 할 6가지

주사 피부염이 있다면 일부 제품이 피부를 자극하고 상태를 더 심해지게 한다는 것을 알아챘을 것이다. 민감성 피부용이라고 하는 제품조차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사람마다 피부 반응이 다르고 모든 성분이 같은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지만, 이러한 문제가 심해지지 않도록 피해야 할 6가지 사항에 대해 알아보려고 한다. 아래에서 확인해 보자!

주사 피부염이 있을 때 피해야 할 6가지

주사 피부염은 일부 사례에서 열감 및 자극과 같은 증상 외에도, 피부 표면에 뚜렷하게 보이는 모세 혈관으로 나타난다.

1. 알코올

미국 국립주사피부염학회의 간행물에 따르면, 1,066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알코올은 연구된 사례의 66%에서 자극을 유발하는 요인이었다.

이와 관련하여 피부를 건조해지게 하고 피부 보호 장벽을 손상하는 알코올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 실제로 피부가 자연적으로 재생되는 것을 막아, 더 큰 자극을 유발할 수 있다.

알코올은 지성 또는 여드름성 피부 로션에 사용되며, 흔히 변성 알코올, SD 알코올 또는 프로판올과 같은 성분으로 나와 있다.

2. 특정한 각질 제거 성분

브러시 또는 타월이 필요한 각질 제거나 피부에 설탕과 같은 제품을 바르는 것은 주사 피부염이 있는 사람에게 권장되지 않는다.

이 경우, 피부를 손상하지 않고 화학적 수준에서 작용하는 일부 각질 제거 성분이 각질을 섬세하게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다음과 같은 제품은 민감성 피부에 적합하지 않으며, 주사 피부염이 있는 사람에게는 더 그렇다는 점을 잊지 말자.

  • 숯가루: 각질과 건강한 피부 조직을 구별하지 않아, 특히 주사 피부염에 매우 공격적인 각질 제거제이다.
  • 자몽씨 추출물: 혈관을 피부 표면에 더 가까워지도록 하여, 자극을 유발하고 자극성 접촉성 피부염의 사례를 증가한다.
  • 알파하이드록시산 또는 AHA:흔히 사용되는 화학적 각질 제거제이지만, 민감성 피부나 주사 피부염이 있는 사람에게는 연마재로 작용한다. 그중 일부로는 구연산, 락트산 또는 글리콜산이 있다.

3. 향수와 향료

향이 있는 제품을 좋아한다면 불쾌한 뜻밖의 일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합성 또는 천연 제품에 첨가되는 향료가 흔히 피부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앞서 언급한 간행물에 따르면, 알레르기성 접촉성 피부염의 주된 원인 중 하나는 바로 향료이다. 향료는 다른 성분과의 접촉보다 더 많은 피부 문제를 유발한다. 또한 일부 제품에는 향료를 고정하고 향을 그대로 유지하기 위해 또 다른 자극 성분인 알코올이 포함되어 있다.

주사 피부염이 있을 때 피해야 할 6가지

향료는 주사 피부염이 있는 사람에게 자극을 유발할 수 있다.

4. 스트레스

스트레스 또한 주사 피부염의 흔한 활성제이다. 이완, 요가, 심호흡 또는 태극권과 같은 스트레스 관리 기법을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한 활동은 스트레스 수치를 낮추고 증상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5. 햇빛

햇빛은 주사 피부염의 일반적인 유발 요인 중 하나이다. 주사 피부염이 있으면 흐린 날에도 가능하면 항상 SPF 지수가 최소 30 이상인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이 중요하다.

6. 식단

장과 피부 건강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이와 관련하여 <British Journal of Dermatology> 학술지에 게재된 연구에서는 일부 위장 질환과 주사 피부염의 발병 사이의 관련성이 있을 수 있다고 한다.

따라서 알코올, 매운 음식, 과식, 트랜스 지방, 정제 식품 등과 같은 특정 제품의 섭취를 제한해야 한다.

주사 피부염이 있는지 확인하는 방법

주사 피부염은 피부과 전문의가 평가해야 한다. 이러한 전문가는 피부를 검사하고 문제가 주사 피부염인지 또는 다른 피부 질환인지 파악한다. 또한 사례에 따라 적절한 치료법을 지시한다. 이 질환에 대한 치료법은 없지만, 지금까지 설명한 방법이 증상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이 글은 어떤가요?
피부 건강을 위협하는 7가지 위험 요소
건강을 위한 발걸음그것을 읽으십시오 건강을 위한 발걸음
피부 건강을 위협하는 7가지 위험 요소

피부의 아름다움과 톤은 세월에 따라 변한다. 조기 노화와는 별개로 건강한 피부의 적들은 함께 오는 심각한 건강상 위험 때문에 피해야 한다. 이 글에서 피부 건강을 위협하는 7가지 위험 요소에 대해 알아보자.



  • Bodom RD, James WG, Berger T. Andrew’s Diseases of the Skin. Dermatology. 9th ed. Philadelphia, Pennsylvania: WB Saunders Company; 2004. p. 300-3.
  • Vin-Christian K. Acne rosácea as a cutáneos manifestation of VIH infection. J Am Acad Dermatol. 1994;(30):139.
  • Plewig G, Jansen T. Rosácea. En: Fitzpatrick. Dermatología en Medicina General. 6ta ed. Santa Fe de Bogotá: Editorial Médica Panamericana; 2005.
  • Egeberg, A., Weinstock, L. B., Thyssen, E. P., Gislason, G. H., & Thyssen, J. P. (2017). Rosacea and gastrointestinal disorders: a population-based cohort study. British Journal of Dermatology. https://doi.org/10.1111/bjd.14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