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액 저류를 완화하는 5가지 이뇨 차

사지가 무겁고 체액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는 체액 저류 증상을 경험한다면 위의 건강 차를 마셔보자.
체액 저류를 완화하는 5가지 이뇨 차

마지막 업데이트: 29 12월, 2018

식물성 이뇨 차의 소염 성분은 체액을 제거하는 역할을 하므로 체액 저류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다양한 신체 조직에 체액이 축적되는 체액 저류는 고혈압, 순환 장애 및 기타 일반적인 질병과 관련이 있다. 특히 과도한 설탕 섭취, 림프계 문제, 혹은 신장 기능에 방해가 되는 다양한 요인 때문일 수 있다.

대개 체액 저류는 심각한 질환은 아니지만 제대로 대처하지 않으면 더 큰 관리를 요하는 질병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오늘 소개하는 이뇨 차는 만들기도 쉽고 일반적인 치료법과는 달리 독하거나 부작용을 일으키지도 않는다.

체액 저류 증상 완화를 위해 시도해 볼 만한  5가지 이뇨 차를 알아보자.

체액 저류를 완화하는 5가지 이뇨 차

1. 자작나무 차

이뇨 자작나무 차

자작나무 잎은 소변 생성을 촉진하여 체액 및 몸에 쌓인 노폐물을 제거한다. 해독을 촉진하면서 나트륨 수치 균형 유지를 돕는 소브산칼륨이 다량으로 함유되어 있다.

재료

  • 말린 자작나무 잎 1티스푼(5g)
  • 물 1컵(250mL)

만드는 방법

  • 끓는 물에 자작나무 잎을 넣은 다음 10분간 둔다.
  • 걸러서 마신다.

마시는 방법

  • 오전 중간에 한 컵, 오후에 한 컵을 마신다.
  • 최소 3주간 계속 마신다.

주의: 임산부 그리고 고혈압 혹은 심장 질환이 있는 사람은 마시면 안 된다.

2. 버드나무 껍질 차

버드나무 껍질의 이뇨 성분은 수종 및 관련 질병을 완화하는 데 이상적이다. 소변으로 독소를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되는 필수 지방, 항산화제, 비타민, 무기질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이다. 

재료

  • 버드나무 껍질 1티스푼(5g)
  • 물 1컵(250mL)

만드는 방법

  • 끓는 물에 버드나무 껍질을 넣고 뚜껑을 덮는다.
  • 10분간 두었다가 거른다.

마시는 방법

  • 2주 연속으로 오전 중간에 이 차를 마신다.

주의: 아스피린 알레르기가 있거나, 호흡기 알레르기 또는 위궤양이 있다면 피해야 한다.

3. 녹차

이뇨 녹차

녹차는 몸에 좋은 다양한 효능 덕분에 자연 약재료 사용된다. 함께 결합하면 소변 생성 및 해독을 촉진하는 항산화와 소염 성분이 다량으로 함유되어 있다.

재료

  • 녹차 1티스푼(5g)
  • 물 1컵(250mL)

만드는 방법

  • 끓는 물에 녹차를 넣고 10분간 둔다.
  • 차가 우러나면 거른다.

마시는 방법

  • 3주 연속으로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공복에 이 차를 한 컵 마신다.

주의: 녹차는 임신 및 수유 중인 여성, 고혈압이나 신경 질환이 있는 사람은 피해야 한다.

4. 아티초크 차

몸에 저류된 체액을 제거하는 가장 좋은 치료제는 바로 아티초크 차다. 간 기능을 개선하고 신장을 정화하며 염증 관련 질병을 완화한다.

재료

  • 아티초크 1/2개
  • 물 1컵(250mL)

만드는 방법

  • 아티초크 1/2개의 잎을 물과 함께 끓인다.
  • 불을 줄이고 2~3분간 둔다.
  • 불을 끄고 식혀서 거른다.

마시는 방법

  •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공복에 마시고, 원한다면 오후에 한 번 더 마신다.
  • 2~3주 연속으로 마신다.

주의: 옥살산염 성분 때문에 담석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권하지 않는다.

5. 민들레 차

이뇨 민들레

천연 약재 중에서 민들레는 가장 강력한 이뇨제로 체액 제거를 촉진하고 혈액 정화를 돕는다.

재료

  • 민들레 1티스푼(10g)
  • 물 1컵(250mL)

만드는 방법

  • 끓는 물에 민들레를 넣고 뚜껑을 덮는다.
  • 5~10분간 뒀다가 거른다.

마시는 방법

  • 오전 중간에 한 컵을 마신다.
  • 2주간 매일 반복한다.

주의: 임신 중이거나 담석, 혹은 위장 질환이 있는 경우 피한다.

사지가 무겁고 체액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는 체액 저류 증상을 경험한다면 위의 건강 차를 마셔보자.



  • Wang, D. J., & Gottlieb, S. S. (2008). Diuretics: Still the mainstay of treatment. Critical Care Medicine. https://doi.org/10.1097/01.CCM.0000296272.68078.6B
  • Cáceres, A., Saravia, A., Rizzo, S., Zabala, L., De Leon, E., & Nave, F. (1992). Pharmacologie properties of Moringa oleifera. 2: Screening for antispasmodic, antiinflammatory and diuretic activity. Journal of Ethnopharmacology. https://doi.org/10.1016/0378-8741(92)90049-W
  • Benjumea, D., Abdala, S., Hernandez-Luis, F., Pérez-Paz, P., & Martin-Herrera, D. (2005). Diuretic activity of Artemisia thuscula, an endemic canary species. Journal of Ethnopharmacology. https://doi.org/10.1016/j.jep.2005.03.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