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둥지 증후군: 외로움이 가정으로 침범할 때

아이들이 성장해서 가정을 떠나면 빈 둥지 증후군이 생길 수 있지만, 그것이 삶의 순리이고 아이들의 웰빙을 위한 일이라고 생각하고 받아들여야 한다.
빈 둥지 증후군: 외로움이 가정으로 침범할 때

마지막 업데이트: 15 2월, 2019

혹시 혼자 남겨졌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있는가? 이미 부모가 되었다면, 자녀가 자라서 집을 떠나는 순간을 분명 경험했을 것이다. 빈 둥지 증후군이라고 불리는 외로움과 두려움을 느꼈을지도 모른다.

모든 감정이나 느낌은 주위에서 일어나는 일들의 영향을 받는다.

이는 회사나 가정의 상황과 관련이 있을 뿐만 아니라 함께 있는 사람들 또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실제로 우리는 주변 사람들이 우리의 감정에 일차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그들이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고 말할 수 있다.

부모의 처지에서 생각해보면 언젠가 아이들이 자라서 가정을 떠날 거라는 사실을 알고 있지만, 갑자기 비어있게 된 집을 마주하기란 분명 어려운 일이다. 불가피하게 가정에 변화가 생기고, 아이들이 떠난 자리가 추억으로 채워진다.

빈 둥지 증후군과 상실감

빈 둥지 증후군과 상실감

빈 둥지 증후군을 한 단어로 표현하면 ‘상실감’이라고 할 수 있다. 아이들이 성장하여 혼자 살거나, 유학가거나, 결혼해 새 가정을 이루면 부모 입장에서는 아이들을 잃었다고 생각하게 된다.

아마 엄마가 가정에서 가장 큰 외로움을 경험할 것이다. 엄마는 아이들을 직접 품었다가 낳았고, 다른 누구보다 훨씬 더 강하게 아이들과 연결되어 있다.

이런 면에서 아이들은 엄마에게 있어 정말 중요하다. 보통 엄마는 아이들에게 일어날 수 있는 일들에 대해 엄청난 책임감을 느낀다.

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침실이 비어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더는 아이들이 언제 집에 돌아올지 걱정할 필요가 없으며, 아이들과 자주 이야기할 기회도 없다.

모든 상황이 바뀌었고 이러한 현실인 부모에게는 슬픈 일이다. 부모로서 아이들과 함께 성장하기도 했고, 순간순간 아이들과의 추억이 떠오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더 젊은 세대가 직면한 현재 상황

매일 아이들과 접촉하고 싶고 이야기하고 싶은 마음은 지극히 정상이다. 그러나 모든 상황은 변했다.

편부모에게 이는 훨씬 더 어려운 상황이다. 편부모가 아닐 경우 견디기가 훨씬 쉽지만, 혼자라면 그 외로움의 느낌은 더욱더 커진다.

어쨌든 수용해야만 하고, 제일 긍정적으로 해결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 슬픔과 외로움은 정상적인 반응이다.

쉽지 않겠지만, 아이들이 성장해 이제 가정을 떠났다는 사실을 받아들여만 한다.

더 젊은 세대가 직면한 현재 상황

빈 둥지 증후군이 요즈음은 뭔가 좀 부정적인 방향으로 증폭되었다. 가정을 떠날 때가 된 아이들이 가정을 떠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업, 불안정한 직업 상황, 동기 부여 부족 또는 집에서의 안락함은 이들이 가정을 떠나지 않고 부모님과 계속 함께 살도록 만들고 있다.

그리고 일자리가 생길 경우 대개 집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심지어는 다른 나라가 될 수도 있다. 이런 경우, 이 갑작스러운 상황을 준비하지 못한 부모들은 더 슬퍼한다.

직장 때문이라면, 집을 떠나 멀리 사는 게 일반적이다. 심지어 다른 나라가 될 수도 있다. 이런 경우, 이런 갑작스러운 상황을 준비하지 못한 부모들은 더 슬퍼한다.

아이들이 떠난 상황 극복하기

아이들이 자신들의 삶을 살고 부모와 떨어져 새 가정을 꾸리면 여러 가지 불편함이 생길 수밖에 없다. 부모 입장에서는 손주들을 만나기조차 쉽지 않다.

아이들이 떠난 상황 극복하기

부모와 아이들 사이의 관계에 따라 빈 둥지 증후군이 생길지, 이런 상황이 얼마나 힘들지가 달라질 수 있다.

위에서 설명했듯이 편부모일 경우가 제일 힘들다. 하지만 조금만 노력하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

  • 상황을 수용하자: 어떻게 해결할 수 없는 상황 때문에 계속 골치가 아플 수도 있다. 아이들이 자신의 삶을 찾아 떠났다는 사실을 수용할 때이다.
  • 배우자에 집중하자: 커플이라면 아이 때문에 배우자에게 신경을 못 썼을 수도 있다. 이제 함께 더 시간을 보내고, 결혼 생활을 다시 설계할 때이다.
  • 집에 있지 말자: 혼자든, 커플이든 건강한 사회적 관계를 맺을 때다. 친구들을 만나고, 산책하고 새로운 취미를 만들면서 외로움을 잊도록 노력해보자.

빈 둥지 증후군은 극복하기 어렵긴 하지만 그냥 삶의 한 과정일 뿐임을 기억하자.

상황을 수용하고 이해하고 노력하는 게 이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이다.

이 글은 어떤가요?
나이가 들면 젊게 사는 사람과 함께 하고 싶다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나이가 들면 젊게 사는 사람과 함께 하고 싶다

마음이 젊다는 건 나이가 드는 것과는 상관없다. 젊게 살고 싶다면 삶에서 조그마한 것들을 즐기는 법을 배우고 모든 순간을 음미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젊은 마음을 가지는 것은 웰빙과 건강을 가지는 것과 같다. 이 글을 읽고 젊게 사는 방식을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