혀에 나타나는 검은 반점

13 3월, 2020
혀의 검은 반점은 여러 가지 원인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다. 그러나 너무 걱정하지는 말자. 가장 가능성이 높은 원인은 담배와 부적절한 구강 위생이다.
 

이상하게 보일 수 있지만, 혀에 나타나는 검은 반점은 다소 흔하게 나타난다. 당연히도 이런 반점이 나타나면 사람들은 걱정하기 시작하는데, 증상의 원인은 사실 매우 다양하다. 이 반점의 위치와 모양 또한 다양하며, 반점이 뒷면에 나타나거나 털처럼 보일 수도 있다.

또한, 여러 부위에서 그룹으로 또는 개별적으로 시작될 수도 있다. 하지만, 이 반점은 대부분 일시적이며 그 지속 기간은 원인이 무엇인지에 달려 있다.

이 글에서는 혀에 나타나는 검은 반점의 주요 원인과 가능한 결과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혀에 나타나는 검은 반점의 원인

정상적인 상태에서는 혀는 붉고 돌기라고 불리는 작은 융기로 덮여있다. 그러나 이 돌기가 색 팽창을 잃으면서 검은 반점이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

혀에 나타나는 검은 반점의 원인은 무엇일까?

혀의 검은 반점은 대개 구강 위생 상태가 좋지 않아서 나타난다. 그러나 구강암, 약물 문제 및 흡연의 증상일 수 있다.

흑모설

이 경우 혀가 어두워지고 털 같은 모양이 보인다. 죽은 피부 세포의 각질이 제거되지 않아서 발생하므로 이 각질은 축적되고 돌기의 부기를 유발한다. 돌기가 박테리아, 음식물 찌꺼기, 담배 흔적 등을 잡아내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이 물질들은 혀를 더럽힌다.

 

가볍고 일시적인 구강 상태이며 많은 요인이 이를 유발할 수 있다.

  • 항생물질 및 자극성 구강 세척제의 사용
  • 부적절한 구강 위생
  • 커피나 홍차의 과도한 섭취
  • 알코올 소비 및 흡연

혀에 검은 반점이 있으면 일반적으로 놀랄 수 있다. 그러나 이 상태가 꼭 더 큰 건강 문제를 야기하는 건 아니므로 그럴 이유는 없다. 따라서 일반적으로 위의 요인을 제거하고 적절한 구강 위생을 유지하면 된다.

더 읽어보기: 백태 없는 건강한 혀를 위한 자연 치유법

혀의 과다색소침착

혀의 과다색소침착은 혀에 검은 반점을 일으키는 양성 장애다. 그리고 아프리카 및 아시아인에게는 비교적 흔한 상태다. 비록 20~30세 사이에 일반적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지만, 일부 어린이에게도 나타나곤 한다. 그리고 이는 일반적으로 혀의 측면과 끝부분에 영향을 미친다.

과학자들은 이 상태의 유전적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지만, 그 원인은 여전히 잘 알려지지 않았다. 그리고 일부 연구는 이 병리의 유전 유형을 입증하려고 계속 시도 중이다.

곰팡이 감염

곰팡이 감염은 구강 위생이 좋지 않은 사람들에게 흔하다. 그러나 특정 항생제를 복용한 이후에 검은 반점이 나타날 수도 있다. 항생제가 좋은 종류를 포함한 혀의 모든 박테리아를 변화시키기 때문이다.

곰팡이 감염
 

부상과 상처

사실 우리는 거의 잘 모르지만, 혀에도 멍이 들 수 있다. 조직을 찢지 않는 종류의 어떤 타격이나 혀 물기는 혀에 약간의 멍이 생기게 할 수 있다. 그리고 이는 종종 혀의 작은 검은 반점처럼 보인다.

더 읽어보기: 혀 궤양을 위한 홈 치료법 6가지

약물의 영향

앞에서 언급했듯이, 항생제는 혀의 미생물을 약화할 수 있다. 따라서 곰팡이 감염에 쉽게 걸리게 한다.

그러나 일부 약물은 혀의 검은 반점을 유발할 수도 있다. 이 부작용의 메커니즘은 상당히 복잡하다. 어쨌든 일시적인 상태며, 약물 복용을 중단하면 혀는 바로 다시 정상으로 돌아온다.

혀의 검은 반점에 관해 중요한 점

혀의 검은 반점은 다른 이유로도 나타날 수 있다. 그러나 대부분 경우 부적절한 구강 위생 및 흡연과 같은 나쁜 습관으로 인해 발생한다. 따라서 적절한 위생을 유지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 더욱이 대부분 치과 의사는 적어도 하루에 두 번 양치질하라고 권장한다. 치실과 가글도 매일 사용해야 한다.

또한, 흡연과 같은 안 좋은 습관은 끊어야 한다. 담배는 혀에 검은 반점이 생기게 할 뿐만 아니라 구강암을 유발할 수도 있다.

결론적으로, 혀나 입의 색이 변하면 의사와 상담하기를 권한다. 의사는 상태를 진단하고 발암 가능성을 배제하기 위해 필요한 테스트를 수행할 수 있다.

 
 
  • Domínguez P, Minguella I. Tractament de la cetoacidosis diabètica. But Soc Cat Pediatr 1989; 49: 385-95.
  • Fernández Y, Palomeque A, Luaces C, Pons M, Gibert A, Martín JM. Tratamiento de la cetoacidosis diabética. Arch Pediatr 1995; 46: 443-6.
  • Rodríguez Hierro F. Diabetes mellitus (I). En: Argente J, Carrascosa A, Gracia R, Rodríguez Hierro F, editores.
    Tratado de Endocrinología Pediátrica y de la adolescencia. Madrid: Edimsa; 1995. p. 943-64.
  • Rodríguez F, Torres M. Diabetes: pauta de actuación en el Servicio de Urgencias ante un posible debut diabético. En: Pou-Fernández J, editor. Urgencias en Pediatría. Protocolos diagnóstico-terapéuticos. Madrid: Ergon; 1999. p. 349-58.
  • Corripio Collado R, Rivera Luján J, Gallach Figueras I. Urgencias endocrino-metabólicas: Diabetes Mellitus. En: Benito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