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의 이차성 익사

· 7월 5, 2016

이차성 익사는 물놀이를 한 후 몇시간, 혹은 다음날 일어날 수 있는 현상이다. 가능한한 빨리 치료해야 한다.

여름이 오고 물놀이를 많이 하면서 익사 사고 소식도 많이 들린다. 어른과 아이들, 모두 조심해야 한다. 특히 아이들의 경우 더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다.

아이들이 물에 들어가 놀 때에는 계속 지켜보고 있어야 한다. 아이들이 안전하게 수영하며 놀 수 있는 기구를 사용하면 훨씬 안전하다.

끔찍한 사고로 심지어 아이들을 잃는 경우도 있다.

아이들을 잃은 이런 끔찍한 사고는 잘 알려지지 않은 것도 많다.

이차성 익사에 관해 이야기해보려 한다. 아이나 어른이나 거의 익사했다가 구조되거나 소생된 사례도 많다.

집에 올 때는 평소와 다르지 않다고 느끼지만 몇 시간이 지나거나 며칠 후, 갑자기 피곤해지고 졸음이 밀려와 잤는데 깨어나지 못했다. 끔찍하지만 진짜 이런 일이 있다.

이차성 익사를 대비할 수 있는 방법을 설명하려 한다.

 

이차성 익사: 조용한 죽음

family-swimming

최근에 일어났던 일 부터 설명하려 한다. Lindsay Kujawa는 요리 레시피나 수공예로 만드는 방법 등을 포스팅 한 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거였다.

허핑턴 포스트 등의 매체에서는 이 이야기가 그녀의 블로그에 올라오자마자 이 이야기를 보도했다: 그녀의 아들이 수영장에서 놀다 거의 익사했다. 그가 다시 물 밑에 들어가 몇 초 있다 나오자 다행스럽게도 다시 깨어났다.

Lindsay는 소아과 의사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음성 녹음을 남겼다고 한다. 의사는 빨리 아이를 데리고 응급실로 오라는 답을 주었다.

Lindsay가 아이를 데리러 갔을 때 아이는 그저 잠을 자고 싶어하는 것 같아 보였다. 매우 피곤해 축 처진 상태였다. 하지만 그게 아니었다. 병원에서 몇 가지 검사를 하자 아이의 상태를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었다.

이 글도 읽어보자: 우리가 아이들에게 저지르는 5가지 양육 실수

아이의 폐는 수영장 물의 화학성분으로 감염된 상태였다. 산소 수준이 매 순간 떨어지고 있었다. 티도 안나게 아이는 익사 상태가 되어가고 있었던 것이다.

의사가 몇가지 치료를 해 아이를 살릴 수 있었다. 재빨리 응급실로 데려가 치료를 하라는 의사 덕분에 빨리 대처했고, 그 덕분에 아이가 살아날 수 있었다.

하지만 모든 경우 아이들이 살아나는 것은 아니다. 이런 사고로 수많은 아이들이 사망한다. 거의 익사 상태가 되면 3일 까지는 아무런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이차성 익사와 건식 침수에 관해 알아야 할 것들

kid-pool

  • 몸과 뇌가 물을 들이 마신 것 같이 느낄 때 건식 침수가 생긴다. 이렇게 되면 후두에 경련이 생긴다. 물이나 공기가 몸으로 들어갈 수가 없게 되고 산소 부족으로 사망하는 것이다.
  • 물이 폐에 들어가 고일 때 이차성 익사가 생긴다. 아이가 살아날 수도 있지만, 물은 폐부종이 된다. 폐부종은 처음에는 어떤 증상이 나타나지 않지만, 몇 시간 후나 며칠 후 사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 수영장 물에는 화학품이 정말 많다. 폐에 들어가면 폐에 염증이 생긴다.
  • 염소는 정말 독해서 기관지에 나쁘다.
  • 익사 사고 후 아이가 물을 뱉게 하면 살아날 수 있긴 하지만, 폐에 약간의 물은 그대로 남아있게 된다. 몇 시간 후 이 물로 인해 부종, 기관지염이 생기고 혈액에 산소량이 감소하는 것이다.

이 글도 읽어보자: 어린이들 기침에 좋은것 6가

 

제언

baby-swimming

  • 아이에게 익사 사고가 났다면 어떤 경우든, 무조건 응급실로 데려가자.
  • 아이들이 물에서 놀고 있을 때 절대 눈을 떼지 말자.
  • 아이들이 어릴 때, 가능한 한 빨리 수영하는 방법을 가르치자.
  • 아이들이 수영을 잘 한다 해도 아이들은 머리가 가볍고 수영장에 있는 뭔가에 걸릴 수도 있기 때문에 계속해서 지켜보고 있는 것이 좋다.

여름철 아이들과 물가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자. 하지만 이 글에서 설명한 것을 꼭 숙지해두자! 분명 그럴만한 가치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