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건강을 위한 6가지 운동법

운동은 뇌를 건강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기분을 좋게 만드는 세로토닌을 생성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뇌 건강을 위한 6가지 운동법을 시도해보자!

우리의 마음과 신체는 서로 연관이 되어 있다. 결국은 “건강한 신체에 건강한 마음이 깃든다” ! 뇌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이다.

이러한 사실은 몇 가지 과학적 연구로 뒷받침되었다. 관련 연구에서 신체적 운동이 건강한 뇌를 유지하는데 기여한다는 결론이 도출되었다.

또한 규칙적인 신체 운동은 미래의 질병 및 두뇌의 노화를 예방하며 인지 능력을 개선 할 수 있다. 

게다가 뇌졸중, 당뇨병 및 심장 질환에 맞서 싸우는데도 효과적이다. 

운동이 다른 부위보다 더 많은 활동을 하는 두뇌의 새로운 세포 형성에 도움이 된다는 점은 입증되었다.

뇌를 건강하게 유지하며 노화를 늦추고 싶다면 아래의 운동법을 실천해보자.

뇌를 건강하게 유지시키는 6가지 운동법

1. 무게 들어올리기

일주일에 한 번, 무게 들어올리기 운동법을 실천하면 뇌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된다.

과학자들은 무게 들어올리기가 치매와 함께, 성인들의 뇌에 존재하는 염증 분자인 호모시스테인 수치를 감소시킨다말한다. 

무게 들어올리기 운동법은 매우 완벽한 형태의 운동법이다. 뇌 세포의 재생 뿐만 아니라, 등 근육과 팔뚝을 탄탄하게 만들어주는데 도움이 된다. 

헬스장을 방문해 해당 운동기구를 시도하거나, 집에서 자신만의 추를 만들어 이 운동법을 실시 할 수 있다.

2. 힘차게 걷기

우리는 언제나 걷기가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고 있다.

신경과학 프론티어 잡지에서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일주일에 3번 40분 이상 걷기를 실시하면 뇌 연결성이 크게 개선 될 것이다.

이러한 신체 활동은 인지 능력을 촉진시키고, 노화와 동반되는 지능 감소에 저항한다.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고 스트레스를 털어 낼 수 있기 때문에 일일 운동에 걷기를 추가하는 것을 매우 권장하는 바이다.

3. 서핑

일리노이 대학의 Beckman 연구소 Arthur Kramer 책임자에 따르면 생각을 필요로 하며 균형을 유지해야 하는 모든 신체적 운동은 뇌에 좋다고 한다. 

예를 들어, 서핑은 자기 인식을 자극한다. 이는 우리 몸의 다양한 부위들을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자기 인식은 수용체를 통해 근육을 움직이고 싶어하는 마음을 갖게 하고, 근육의 길이와 스트레칭 능력을 뇌에 전달한다.

4. 아이와 놀아주기

어린 시절에 즐겼던 신체 활동을 기억해내면서 기억력을 자극 할 수 있다. 

우리의 작업 기억 용량은 정보를 인식하고 불필요한 것들을 버리는 대신 진정 중요한 것에 보다 집중 할 수 있도록 해준다. 

암벽 등반이나 맨발로 달리기와 같은 신체 활동도 두뇌에 강력한 영향을 미친다. 두 가지 활동을 결합하면 더 나은 결과를 얻을 수 있게 된다.

5. 춤추기

춤 역시 마음을 건강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춤을 추면 행복의 호르몬으로 알려진 엔돌핀과 세로토닌이 방출된다. 

또한, 천연 항우울제 및 기분 안정제로서 코티솔 수치를 안정화시킨다.

뿐만아니라 춤은 해마의 용량 손실 과정을 지연시키고, 명확한 정신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춤은 지능도 크게 개선시키는 것으로 입증되었다. 따라서 춤은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에게 가장 권장되는 적절한 신체 활동이다.

6. 펜싱

펜싱을 빠르게 움직이며, 즉각적으로 반응하고, 단 몇 초 안에 승부가 결정되는 스포츠이다.

이러한 모든 행동들은 다음과 같은 노화 증상에 대응한다. 

  • 기억력 문제
  • 학습 장애
  • 반응 속도

축구, 미식축구, 배구, 농구, 탁구, 하키도 뇌의 즉각적인 반응을 자극하는 다른 스포츠들이다.

이 글에서 소개된 운동법들은 뇌 활성화에 상당히 효과적이다. 일상 생활에서 이 운동법들을 실천하여 뇌 건강을 유지해보자!

카테고리: 건강한 습관 태그: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