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치료를 위한 3가지 자연 요법

9월 22, 2019
많은 사람이 탈모에 시달린다. 그런데 자연요법으로도 탈모를 치료할 수 있을까? 이번 글에서 몇 가지 방법을 알아보자.

많은 사람이 탈모 치료법을 찾고자 한다. 오늘날 우리가 겪는 과도한 스트레스는 탈모를 유발하고 그 결과 머리숱이 적어지고 윤기와 볼륨을 잃게 된다. 때로는 머리카락을 손상하는 제품이나 잘못된 제품의 사용과 남용으로 탈모가 발생하기도 한다. 가령, 매일 고데기를 사용하거나 머리카락 건강에 좋지 않은 재료를 포함하는 샴푸를 사용하는 것이 탈모를 유발할 수 있다.

가을처럼 머리 빠짐이 유독 심한 계절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머리 빠짐이 지속된다면 탈모를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자연 요법을 찾는 게 중요하다.

탈모 치료를 위한 3가지 자연 요법

탈모 치료제를 사용했다가 효과를 보지 못한 적이 있을 수 있다. 시중에 파는 제품으로는 온전한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에 자연 요법에 기회를 한번 주고자 한다. 두피에 자극적이지 않은 천연 재료인 데다가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도 있다.

1. 로즈메리

로즈메리 탈모
로즈메리 차는 혈액 순환을 도와 탈모를 줄일 수 있다.

‘에콰도르 케베도의 산 카를로스 교구 시골 지역 주민들이 사용한 약초에 대한 민족식물학적 연구’라는 글에서 로즈메리는 탈모의 치료를 돕는 식물로 소개된다. 두피의 혈액순환을 자극하기 때문이다.

머리카락 빠짐을 줄이려면 다음과 같은 단계를 따라 해보자.

  • 한 국자 분량의 물에 로즈메리 잎을 몇 개 넣고 우린다.
  • 물이 우러나면 미지근하게 식힌다.
  • 여과 후 토닉워터를 바르듯 두피를 마사지하면서 바른다.
  • 머리를 감는다. 효과를 보려면 일주일에 적어도 한 번은 반복해야 한다.

더 읽어보기: 탈모를 자연적으로 치료하는 방법

2. 쐐기풀

쐐기풀 역시 탈모 치료에 도움이 되는 자연 요법이다. ‘에콰도르 퉁구라우아산의 암바토 강 상류에 분포하는 서양 쐐기풀의 전통적 사용법’이라는 연구에 따르면, 쐐기풀에는 탈모를 예방하는 항염 물질이 들어 있다.

스트레스 때문에 두피에 지루성 피부염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지루성 피부염이 생기면 염증, 가려움, 탈모 증상이 나타난다. 이때 쌔기풀이 도움이 될 수 있는데, 다음은 쐐기풀을 사용하는 방법이다.

  • 로즈메리를 우렸던 것처럼 쐐기풀도 우린다.
  • 다 우려지면 식히고 여과한 후 두피에 바른다.
  • 부드럽게 마사지해준다.
  • 일주일에 두 번 반복한다.

**주의 사항: 쐐기풀을 만질 때는 조심해야 한다. 잔털이 자극을 주고 두드러기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끓이고 나면 그런 효과는 없어진다.

더 읽어보기: 월경 과다 증상에 효과적인 쐐기풀

3. 알로에 베라

알로에 베라 탈모 치료
알로에 베라 잎을 바로 사용하지 않고 젤을 추출할 수도 있다.

알로에 베라 역시 탈모 치료에 도움이 되는 자연 요법이다. 두피에 수분을 공급하고 머리카락을 건강하고 튼튼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 알로에 베라는 활용도가 무척 다양하여 집에 화분 하나쯤 있으면 좋다. 다음은 탈모 치료를 위해 알로에 베라를 활용하는 방법을 추린 것이다.

  • 알로에 베라 잎을 하나 자른다.
  • 잎을 반으로 가른다.
  • 잎을 두피에 문지른다.
  • 두피를 마사지한다.
  • 일주일에 한 번 반복한다.

알로에 베라를 직접 문지르고 싶지 않다면, 수저를 이용해 내부를 파내어 용기에 담고 으깨서 두피에 조심스레 문지르는 방법도 있다.

탈모 치료를 위한 팁

자연 요법이 탈모 치료에 도움이 될 수는 있지만, 병원을 찾는 것 역시 중요하다. 원인이 지루성 피부염이든 탈모든, 의사가 판단하여 문제에 적절한 치료를 안내할 것이다.

치료와 더불어 자연 요법을 사용할 수 있지만, 의사의 충고를 우선으로 삼는 게 중요하다. 자연 요법으로 인한 효과는 무척 느릴 수 있기 때문에 꾸준히 사용해야 한다.

계절에 상관없이 머리가 많이 빠지는가? 이번 글이 의사가 권한 치료를 보완하는 자연 요법을 알아가는 데 도움이 되었기를 바란다.

  • Alejandro, M., Alberto, M., Gama Campillo, L. M., & Mariaca Méndez, R. (2010). El uso de las plantas medicinales en las comunidades Maya-Chontales de Nacajuca, Tabasco, México. Polibotánica, (29), 213-262.
  • Avila-Sosa, R., Navarro-Cruz, A. R., Vera-López, O., Dávila-Márquez, R. M., Melgoza-Palma, N., & Meza-Pluma, R. (2011). Romero (Rosmarinus officinalis L.): una revisión de sus usos no culinarios. Ciencia y mar, 15(43), 23-36.
  • García Bacallao, Lourdes, Rojo Domínguez, Delia Mercedes, García Gómez, Luis Vicente, & Hernández Ángel, Maureen. (2002). Plantas con propiedades antiinflamatorias. Revista Cubana de Investigaciones Biomédicas, 21(3), 214-216. Recuperado en 24 de abril de 2019, de http://scielo.sld.cu/scielo.php?script=sci_arttext&pid=S0864-03002002000300012&lng=es&tlng=es.
  • López Pupo, Natacha, Tablada Robinet, María Elena, Jacas García, Caridad, Jacas Portuondo, Ana Lucía, & Solano Pérez, Marhyan. (2018). Terapias tradicional y natural combinadas en pacientes con alopecia areata. MEDISAN, 22(6), 416-423. Recuperado en 24 de abril de 2019, de http://scielo.sld.cu/scielo.php?script=sci_arttext&pid=S1029-30192018000600005&lng=es&tlng=es.
  • Romeu, C. R., Botta Ferret, E., & Díaz Finalé, Y. (2007). Caracterización fitoquímica del aceite esencial de romero (Rosmarinus officinalis L.) y evaluación in vitro de su actividad acaricida. Fitosanidad, 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