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염좌의 원인, 증상 및 권고 사항

04 1월, 2021
무릎 염좌는 종종 스포츠와 관련된 부상이지만, 운동선수에게만 국한되는 것은 아니다. 이 글에서 무릎 염좌에 대해 모두 알아보자!

무릎 염좌의 원인과 증상은 무엇일까? 무릎 염좌는 실제로 무릎 관절에서 발생하는 더 구체적인 부상을 흔히 부르는 말이다. 무릎 염좌는 손상된 인대에 따라 치료가 달라지므로 전체적으로 존재하지는 않는다. 실제로 이는 매우 복잡한 신체 부위이며, 특히 연조직이 그렇다.

의사는 인대가 대처할 수 있는 범위 이상으로 늘어나면 염좌가 있다고 생각한다. 인대가 한계를 초과하여 부상이 생긴다. 이는 염좌 특유의 탄력성 손실로 이어진다.

무릎의 경우 십자인대(관절 내부), 외부 측면 인대(바깥쪽), 내부 측면 인대가 늘어날 수 있다.

무릎 염좌의 원인

무릎 염좌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다. 특히 각 인대에 부상을 입은 특정한 메커니즘이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 그렇다. 십자인대는 측면 인대와 같은 방식으로 다치지 않는다.

운동선수는 이러한 부상에 가장 많이 노출되며, 각 분야 내에서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여러 조직이 팽창할 위험이 있다. 하지만 모두가 잘 알고 있듯이, 가정에서나 일상적인 사고로 인해 다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헐거워진 타일에 발이 걸려 저절로 돌아가는 상황을 생각해 보자. 한편 축구와 같은 접촉 스포츠는 십자인대 부상의 위험이 크다.

또 다른 일반적인 원인은 팔다리를 꽉 조이는 자동차 정면 사고이다. 측면 인대의 경우, 럭비와 같은 스포츠를 하면 선수 간의 측면 충돌로 인해 염좌가 잘 생긴다.

무릎 염좌의 원인, 증상 및 권고 사항

무릎 염좌는 선수들 사이에서 흔히 발생하는 부상이다. 하지만 가정에서나 자동차 사고로도 발생할 수 있다.

무릎 염좌의 부상 정도

무릎 염좌는 심각성에 따라 다양한 정도로 분류된다. 이러한 분류는 인대 염좌에서 흔히 볼 수 있으며, 치료를 결정한다.

1도 염좌

1도 무릎 염좌는 가장 가벼운 형태이다. 대체로 임상 양상이 있는 환자는 경미한 통증과 살짝 움직이지 못하는 정도의 참을 만한 증상을 경험한다. 인대의 일부 섬유가 늘어날 때 발생하지만, 모두 그런 것은 아니다. 또한 파열이 없어 해당 부위에 혈종이 나타날 가능성이 작다.

2도 염좌

외상학적 분류에 따르면, 2도 무릎 염좌는 관련된 인대의 절반 이상이 파열되었다는 뜻이다. 기능적 무기력은 중간 정도로 나타나며, 활동을 이어나가지 못한다. 통증은 강제로 휴식을 취해야 할 만큼 신체를 무력하게 한다.

3도 염좌

가장 심각한 형태는 인대 파열이다. 흔히 십자인대 중 하나 또는 측면 인대가 완전히 파열되는 문제이다. 상황은 심각하며, 손상을 회복하기 위한 수술을 포함한다.

환자는 휴식을 취하고 치유될 때까지 더는 무릎을 쓸 수 없다. 파괴를 나타내는 혈종이 발생할 수도 있다.

더 읽어보기: 회전근개 파열의 재활 치료 단계

무릎 염좌의 증상

관련된 인대와 관계없이, 이러한 염좌의 특징적인 징후는 통증이라고 볼 수 있다. 달라질 수 있는 부분은 불편함이 느껴지는 위치나 여러 움직임에 따른 통증 발현이다. 십자인대의 경우 앞뒤로 움직일 때 통증이 느껴지며, 다른 인대는 옆으로 움직일 때 그렇다.

기능적 제한은 문제의 심각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가벼운 형태라면 달리지는 못해도 계속 걸을 수는 있다. 2도 염좌부터는 기본적으로 휴식을 꼭 취해야 한다.

무릎과 해당 부위의 연조직이 부을 수 있다. 이는 환자가 취하는 자세에 따라 달라진다. 하체를 쭉 펴고 위로 올리면 체액이 재분배되며, 중력으로 인해 해당 부위를 수축한다.

다행히 이는 통증을 완화한다. 한편 환자가 휴식을 취하지 않으면 염증이 심해져 신경과 동맥에 압력이 가해진다.

혈종은 일정하게 나타나지 않는다. 인대는 혈관화가 없어, 파열이 피하 혈류를 유발하지 않는다. 하지만 물론 주변 조직이 이에 기여한다. 2도 염좌와 3도 염좌의 경우, 혈액 유출로 인한 피부색의 변화를 관찰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무릎 염좌에 사용할 수 있는 치료법

무릎 염좌의 치료는 문제가 생긴 인대와 상태의 심각성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일부 조치는 모든 형태에서 흔히 사용된다.

  • 약물: 의사는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진통제와 항염증제를 처방한다. 주된 문제를 해결하지는 않지만, 통증을 완화할 수는 있다.
  • 휴식: 회복의 핵심 요소 중 하나이다. 가능하다면 자연 치유를 촉진하기 위해 관절을 움직이지 않아야 한다. 파괴가 있다면 수술을 기다리면서 휴식이 권고된다.
  • 고정: 붕대는 유출된 체액의 재흡수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통증을 완화하기 위해 무릎에 압력을 가할 수도 있다. 더 심각한 사례에서는 전문가가 안정성을 유지하기 위해 단단한 석고 붕대나 외부 가이드가 있는 일부 시스템을 선택한다. 탄성이 있는 무릎 보호대는 1도 염좌에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이다.
  • 수술: 3도 무릎 염좌에는 수술이 필요하다. 외과적 개입을 통해 찢어진 인대를 복구해야 한다. 외상 외과 전문의는 추후 회복을 촉진하기 위한 최선의 기술을 결정할 것이다. 복잡한 변형 이전과 마찬가지로, 회복은 일반적으로 느리다.

더 읽어보기: 무릎 이식 이후의 회복

무릎 염좌의 원인, 증상 및 권고 사항

무릎 염좌의 치료는 부상의 심각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일부 사례는 휴식으로 호전되지만, 수술이 필요한 사례도 있다.

무릎 염좌의 회복

무릎 염좌의 회복 과정은 여러 단계를 거친다. 첫 번째는 모든 사람에게 거의 필수적인 휴식이다. 환자는 회복이 진행할 수 있도록 이 단계를 따라야 한다. 이렇게 하면 삶의 질을 되찾을 수 있다.

어쨌든 무릎 염좌의 느린 회복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표준 기간은 한 달이지만 수술을 받으면 두 배가 더 걸릴 수 있다. 3~6개월이 걸릴 수 있는 재활 계획을 의미하는 신체적 부담이 큰 스포츠 활동을 다시 시작할 생각이라면 훨씬 더 오랫동안 기다려야 할 수도 있다.

물리 치료에 관해서는 운동 치료사가 접근 방식을 정의한다. 기계 및 수동 조작을 수행하거나, 초음파나 자성을 포함할 수도 있다. 환자는 최소 10회의 치료를 받아야 한다.

무릎 염좌는 예방할 수 있을까?

스포츠 환경에서 연습 관련 부상의 예방은 수많은 연구에서 언급되는 주제이다. 실제로 무릎 염좌는 운동, 준비 운동, 근육 피로에서 예방 조치를 적용하는 것으로 피할 수 있다.

어쨌든 그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도저히 피할 수 없는 사고가 있다. 적절한 신발을 착용하면 사고의 위험을 줄일 수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모든 위험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나를 향해 달려오는데 아무것도 할 수 없을 수도 있다.

신체 상태도 보호 요인이다. 하체 근육이 탄탄한 사람은 이러한 조직이 관절 안정제의 역할을 하므로 염좌가 발생할 가능성이 작다.

무릎에서 통증이 느껴지거나 염증이 생겼다면 전문가와 상담을 하는 것이 좋다. 1도 염좌가 발생하면 이를 눈치채지 못하다가 문제가 서서히 발전할 수도 있다. 늦지 않게 진찰을 받는 것은 손상이 초기보다 더 심해져 인대를 다치게 하는 일을 막는 또 다른 방법이다.

  • Olivera, G., M. S. Holgado, and J. Cabello. “Lesiones deportivas frecuentes en atención primaria.” FMC-Formación Médica Continuada en Atención Primaria 8.5 (2001): 307-320.
  • Monsalve, Francisco J. “Enfoque del esguince de rodilla.” Enfoque del trauma ortopédico: Primera edición.
  • Lustig, S., et al. “Lesiones ligamentosas recientes de la rodilla del adulto.” EMC-Aparato Locomotor 46.2 (2013): 1-19.
  • Lucendo Marañés, L., et al. “Lesiones de la rodilla.” Canarias médica y quirúrgica (2012).
  • Mazières, B. “Diagnóstico de la rodilla dolorosa no traumática del adulto.” EMC-Aparato Locomotor 47.4 (2014): 1-15.
  • Peralta, Albert J. Macías, et al. “Consideraciones frente la gravedad de problemas de esguince en el paciente.” Polo del Conocimiento: Revista científico-profesional 4.5 (2019): 398-410.
  • Casero Seguido, Elisabet Wendy. “Vendaje Funcional VS Vendaje Neuromuscular en deportistas que han sufrido un esguince del LLI de la rodilla de grado I.” (2017).
  • Pelfort-López, X., et al. “Cirugía de revisión del ligamento cruzado anterior.¿ Uno o dos tiempos?.” Rev Esp Artrosc Cir Articul 27.3 (2020): 233-43.
  • Gaibor León, Ivonne Alexandra. Reeducación Funcional Postquirúrgica del Ligamento Cruzado anterior en la Rodilla Derecha. BS thesis. Universidad Técnica de Ambato-Facultad de Ciencias de la Salud-Carrera Terapia Física, 2016.
  • Cárdenas Sandoval, Rosy Paola. Modelo computacional y experimental del comportamiento mecánico y biológico de fibroblastos aislados del ligamento colateral de la rodilla expuestos a estímulos biofísicos del ultrasonido. Diss. Universidad Nacional de Colombia-Sede Bogotá, 2019.
  • del Valle Soto, Miguel, et al. “Lesiones deportivas” versus” accidentes deportivos. Documento de consenso. Grupo de prevención en el deporte de la Sociedad Española de Medicina del Deporte (SEMED-FEMEDE).” Archivos de medicina del deporte: revista de la Federación Española de Medicina del Deporte y de la Confederación Iberoamericana de Medicina del Deporte 35.1 (2018): 6-16.
  • Cardoso, Pedro Gil Guimarães. “Prevenção e Reabilitação de Lesões dos Músculos Isquiotibiais e do Ligamento Cruzado Anterior em Contexto Desportivo.”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