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한 티백을 재활용하는 방법

· 7월 17, 2018
사람들은 차를 마시고 종종 티백을 그냥 버린다. 하지만 이 사용한 티백은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수 있다.

티백은 더는 쓸모없는 쓰레기가 아니다. 이 글에서는 사용한 티백의 놀라운 용도에 대해서 알아볼 것이다. 눈 밑 지방 치료, 냉장고나 옷장의 냄새 제거, 모기향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사용한 티백을 재활용하는 다양한 방법을 알아보자.

환경에 대한 인식

점점 더 많은 사람이 물건을 최대한으로 활용하고 폐기물을 최소한으로 만드는 것에 대해 관심이 있다.

차를 매일 마시는 것이 건강한 습관일 뿐만 아니라 마시고 난 티백을 실용적인 방법으로 재활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배우게 될 것이다.

환경에 대한 인식

식물을 위한 비료

정원이나 과수원이 있는 많은 사람은 이미 퇴비 더미를 갖고 있다.

요리하고 나서 나오는 자연의 찌꺼기나 정원에서 나온 것 중 사용하지 않은 것을 매일 모은 다음, 몇 주 후에 식물을 위한 비료로 사용하는 것 말이다.

의심할 여지 없이 이것은 쓰레기가 적게 나오면서 동시에 더 비옥한 땅을 얻을 수 있는 가장 좋은 원천이다.

이런 묘안을 따르면, 티백도 작은 규모에서 집에 있는 식물들에 비료가 될 수 있다. 몇 개를 한꺼번에 모을 때까지 기다릴 수 있으며, 혹은 를 만든 후 바로 이용하면 더 좋다. 사용한 티백의 내용물을 꺼내 화분의 흙에 넣고 살짝 섞어주기만 하면 된다.

티백이 유기농 성분이고 철심이 들어있지 않다면, 티백 자체를 흙에 넣고 위에 약간의 흙을 덮어주어도 된다.

더 읽어보기: 집에서 미니 정원을 가꾸는 아름다운 아이디어 5가지

식물을 위한 비료

소염 치료

상당수의 차가 내적 건강뿐만 아니라 피부에도 이로운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가장 흔한 홍차나 녹차는 소염 성분이 있어, 예를 들어 눈 밑 지방이나, 부은 눈꺼풀, 곤충에 물린 것 등에 진정 작용을 할 수 있다.

차가운 것은 부기를 완화하기 때문에 티백이 차다면 더군다나 효과적이므로, 사용하고 남은 티백을 항상 냉동실에 보관할 것을 권한다. 필요할 때 냉동실에서 하나를 꺼내 몇 분간 대고 있으면 된다.

냄새 흡수

아마 이것은 가장 잘 알려지지 않은 용도일 것이다. 사용하고 남은 티백은 마르면 탄산수소나트륨(베이킹소다)과 유사한 기능을 하게 되는데, 바로 악취를 흡수한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티백을 냉장고나 옷장 안에 두는 것이 이상적이다.

넓은 공간에서 냄새를 제거하기에 티백 하나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으므로, 구멍이 뚫린 상자에 여러 개를 넣는 것을 권한다. 더 근사해 보이기까지 할 것이다.

이런 목적으로 카펫이나 반려동물의 침대를 청소하는 데 사용할 수도 있다. 위에 티백의 내용물을 뿌린 후 몇 분간 두었다가 청소기로 제거하면 된다. 이렇게 하면 먼지와 악취를 동시에 없앨 수 있다.

모기향

향과 아로마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찻잎, 특히 홍차, 레몬, 라벤더, 로즈마리, 유칼립투스가 공기를 깨끗하게 하고 모기를 쫓는 데 아주 좋은 향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것을 알 것이다.

더 읽어보기: 모기를 쫓아내는 11가지 약초

티백 재사용

최대한 절약하기 원한다면, 향이 남아있을 경우 차를 만드는 데 티백을 재사용할 수도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두 번째 사용할 때는, 차 한 잔을 만들 때 사용한 티백 두 개를 넣을 수 있다. 이렇게 하면 새것과 비슷한 풍미를 낼 수 있다.

또한, 사용하고 남은 티백을 끓여 족욕에 사용하거나 목욕물에 넣어도 된다.

앞서 말했듯 함유된 성분이 소염 및 악취 제거 효과가 있으므로 도움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