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비 퇴치가 중요한 이유

변비는 몸에서 유해 물질이 배출되는 것을 어렵게 한다. 이 독소들은 장 내벽을 따라 혈액에 침투하며 심각한 질병을 야기할 수 있다.

하루에 몇 번이나 변을 보는가? 한번 식사를 하면 이상적으로는 한 번 화장실에 가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는가? 하지만 우리는 화장실을 하루에 한 번 가는 것이나, 많은 경우 그렇겠지만 그보다 더 적게 가는 것, 혹은 변비약에 의존하는 것이 정상이라고 여길 수도 있다. 이 글을 통해 변비를 없애는 것이 왜 중요한지와, 변비 퇴치를 할 수 있는 자연적인 방법들에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자.

이 글에서는 변비에 대한 진실과, 이왕이면 많은 건강 문제들을 예방할 수 있는 음식과 천연 보충제를 통해 변비를 치료해야 하는 근원적인 이유에 대해서 알려주겠다.

변비에 걸리면 어떻게 되나?

식습관 변화나 스트레스 등의 이유로 인해 규칙적/불규칙적 변비로 고생을 하게 되면, 배설되지 못한 잔변이 뱃속에 축적되고 박테리아가 증식하게 된다. 일부 박테리아는 균형잡힌 상태에서는 건강에 도움이 되지만, 박테리아 수치가 증가하고 노폐물이 발효되거나 썩게 되면 아래와 같은 문제점으로 고통받게 될 수 있다.

독소 흡수

대장은 영양소가 혈액으로 전달되는 곳이다. 안타깝게도 변비에 걸리게 되면, 장 내벽을 통해 혈액으로 들어온 유해 물질이 독소가 되어 몸 전체로 퍼지게 된다. 이렇게 되면 몸 전체가 조금씩 독에 노출되며, 퇴행성/만성 질병, 염증, 낭종/종양, 관절 질환, 피부 질환, 과 신장의 과부하 등을 야기한다.

Yoga-Relax

기생충 증식

장내 기생충은 앞서 언급했듯이 독소가 쌓인 장 안에서 생긴다. 가장 잘 알려진 것은 칸디다이지만 람블편모충, 회충, 촌충 등 다른 형태의 기생충도 있으며, 다음과 같은 증상을 발생시킨다:

  • 섭식장애 (특별한 이유가 없는 식욕과다/저하)
  • 눈 부종
  • 불안, 긴장
  • 소양증 (코 끝, 눈, 항문)
  • 동공확장
  • 배변장애 심화 (변비, 설사)
  • 특별한 이유가 없는 불면증
  • 피로
  • 두통

 

Pupil

장 내벽 염증

변비가 자주 생기는 것이 아니라면 걱정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변비가 항상 있었거나 오랫동안 계속된다면, 그것이 장 내벽의 점진적인 염증을 야기하므로 변비를 없애도록 해야 하며, 이 염증은 변비약제나 차풀과 같은 천연 변비약을 계속 복용할 경우 더 심해질 것이다. 

장 내벽은 우리의 면역 체계와도 연관이 있으므로, 이로인한 영향을 받을 경우 독감, 인후염, 감기, 알러지 등의 재발로 고생하게 될 것이다. 

그래서 얼마나 자주 화장실에 가야 하나?

하루에 세 끼를 먹는다면 규칙적으로 하루에 세 번 배변활동을 해야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비현실적일테지만, 우리의 장이 제대로 활동한다면 최소 두 번은 되어야 하며, 얼마나 많은 양을 배설하느냐도 중요하다.

대변은 어떻게 생겨야 하나?

배변 횟수에 더해 신경써야 할 또 다른 지표에는 다음이 포함된다:

  • 냄새: 냄새가 너무 많이 나서는 안된다. 만약 그렇다면 제대로 소화되지 못한 음식이 부패되거나 발효되었다는 징후이다. 물론 양파나 양배추처럼 냄새를 더 많이 발생시킬 수 있는 음식들도 있다.
  • 질감: 질감은 너무 건조하거나 (변비에서 종종 발생) 너무 부드러운 것(대부분의 채식주의자 식단에서 더 흔하게 발생)보다는 적당해야 한다.
  • 색깔: 색깔은 중간 정도의 갈색이어야 하지만, 비트나 녹색잎채소 같은 식품의 경우에는 다른 색깔을 낼 수 있다.
  • 물에 뜰 경우에는? 어떤 대변은 물에 뜨기도 하며, 가장 흔한 이유는 위장 가스 과다나 지방의 흡수 불량이다. 이 경우에는 첫째로, 음식을 더 잘 씹어먹어야 하며, 가스가 차게 하는 음식을 피하고, 음식물 과민반응에 주의해야 한다. 둘째로는 지방의 흡수가 및 쓸개와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으므로 볼도, 밀크시슬, 민들레처럼 간과 쓸개에 좋은 허브를 섭취할 수 있다.

배변시에는 큰 노력없이 변을 볼 수 있어야 하며, 잔변감이 느껴지지 않아야 한다.

어떤 치료법이든 시행하기 전에 전문의나 치료사의 상담을 받기를 권한다.

Images courtesy of relaxingmusic, Mukle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