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불량에 가려질 수 있는 질병

소화가 자주 안된다면 다른 질병으로 인한 것일 수도 있다. 빨리 병원에 가 검사를 받아 상황이 악화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너무 많이 먹거나 소화가 잘 되지 않는 음식을 너무 급하게 먹었을 때 소화가 안되거나 위가 불편해진다.

복부 윗 쪽에 불편함이 생기고 쓰리거나 속이 더부룩하거나 통증이 생길 수도 있다.

대부분의 경우 이런 문제는 갑자기 생기는데 간단한 방법이나 건강한 식단으로 치료할 수 있다. 하지만 만성적으로 소화가 잘 안 되거나 이런 증상이 자주 생기거나 심하게 생기는 경우도 있다.

이런 증상이 나타날 때에는 그 증상을 주의깊게 관찰하여 그 원인이 무엇인지, 의사에게 진단받아야 한다.

소화가 안되는 원인이 다른 질병 때문일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우리는 각각 질병에 대한 증상을 알아두는게 좋다. 그래서 증상이 생겼을 때 단순히 소화불량이 아니라 다른 이유 때문은 아닌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궤양

위와 장을 감싸고 있는 점막에 염증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질병의 원인이 되는 것들은:

  • 소염제를 많이 복용한 것
  • 술을 많이 마시거나 담배를 많이 피운 것
  • 위산이 과도하게 분비된 것
  •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세균에 감염된 것

크기가 작을 때에는 감지하기가 어렵다. 하지만 출혈이 생기기 시작하면 치료를 해야한다.

이 글도 읽어보자: 위궤양 천연 치료법

위염

gastritis

위장 질병 중 소화가 안되는 것과 가장 관련이 깊은 것이 위염이다.

위벽에 염증이 생겼거나 예민해졌을 때 위염이 되는데 만성적 일 수도 있고, 급성일 수도 있다.

위염의 증상은:

  • 복통
  • 염증
  • 구역질 및 구토
  • 속 쓰림

이런 것이 원인이 될 수 있다:

  • 정말 차갑거나 뜨거운 것, 매운 음식을 먹은 것
  • 지방 함량이 높은 음식을 섭취한 것
  • 음식 알레르기
  • 약을 너무 많이 복용한 것
  •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것
  • 술을 마신 것

위암

cancer

소화가 안된다고 해서 위암을 의심해야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소화가 안되는게 위암의 증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

거의 대부분의 경우 종양은 장의 점막에서 생긴다. 병이 진행되면서 피를 토하거나 이유없이 살이 빠지거나 만성피로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European Oncological Society 에서는 여성들보다 남성들에게 위암이 생길 가능성이 높고, 60세가 넘어가면 위암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고 설명했다.

위암의 원인은:

  • 유전적 기형
  •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
  • 비만
  • 흡연
  • 염분을 많이 섭취하는 것

갑상선 기능 항진증

이 질병은 갑상샘 질병으로 대부분 여성, 특히 50세 이상의 여성들에게 잘 나타난다. 신진 대사나 혈액 순환, 소화에 꼭 필요한 갑상샘 호르몬이 감소되는게 특징이다.

그래서 갑상샘에 변화가 생기면서 소화에도 문제가 생기는 것이다.

갑자기 살이 찌거나 만성적으로 피곤해지고 불안, 예민해지고 기억력이 없어지고 심부전이 생기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파킨슨 병

Parkinsons

이 퇴행성 장애는 신경계를 손상시키고, 뇌 신호를 변화시킨다.

말초 신경에 영향을 미치면 소화관은 뇌에서 신호를 받지 못하게 되거나 신호를 제대로 받지 못하게 되어 결국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게 된다.

당뇨병

혈당이 늘어나면 여러가지 위장 병이 생긴다. 위에서 할 일이 늘어나는데, 이는 소화관에 영향을 미치고 결과적으로 물질이 제대로 이동하지 못하게 된다.

사실 당뇨병을 앓고 있는 50%의 사람들이 소화 불량이 있다.

이 글도 읽어보자: 절대 그냥 지나치면 안되는 당뇨병 경고 사인 10가지

쓸개 염증

담낭염, 쓸개에 염증이 생기면 뒷쪽이나 오른쪽 어깨뼈 아랫부분에 통증이 심하게 생긴다.

쓸개에 담즙이 남게 되어 이런 증상이 생긴다. 이렇게 되면 거의 대부분의 경우 담석증이 생겨 작은 장으로 담즙이 흘러내려가지 못하게 된다.

담즙이 쌓이면서 쓸개는 예민해지고, 압력이 강하게 가해진다. 염증이 생기고 심지어 감염이 될 위험도 있다.

복통이나 소화 안되는 증상이 정말 심하다면 바로 병원에 가서 진단받아 보아야 한다. 무시하고 넘어가면 만성 질환이 될 위험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