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을 감량하고 피로를 예방하는 알칼리 워터

체내에 충분한 수분을 유지하는 것은 필수적이지만, pH 수준도 최적으로 유지해야 한다. 알칼리수로 이렇게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자.

매일 물을 마시는 것은 건강을 위해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것 중 하나이다. 물은 몸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을뿐만 아니라, 장기들이 각자의 기능을 잘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도 필수적이다.

적절한 수분을 유지하고 질병에 걸리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하루에 을 6-8잔 마시는 것을 권한다.

하지만 가끔은 물만으로 충분하지 않을 때도 있으며, 체내 pH 수준을 조절하기 위해 알칼리도 약간 필요하다.

이런 효능이 있다고 주장하는 시판 음료들도 있지만, 유기농 재료를 사용해 집에서 만드는 것이 훨씬 쉽다는 것이 사실이다.

이 알칼리수로 체내 산도를 줄일 수 있을뿐만 아니라, 몸이 필요로 하는 유익한 영양소도 얻을 수 있다.

아래에서 저렴하고 건강에 좋은 이 알칼리수를 만드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자.

 

알칼리수를 마셔야 하는 이유?

woman-lemonade

알칼리수를 집에서 만드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기 전에, 알칼리수의 효능과 이것을 왜 매주 여러번 마셔야 하는지에 대해서 알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먼저 체내 pH는 0-14 사이의 숫자로 매겨지며, 7이 중성이다. 7보다 위로는 알칼리성이고, 아래로는 산성이다.

더 읽어보기: 지구에서 가장 좋은 6가지 알칼리성 음식들

몸이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려면 pH가 7.35에서 7.45사이에서 유지되어야 한다.

문제는 우리의 식생활이 점점 산성이 되어간다는 것과, 우리가 평소에 섭취하는 식품의 상당수가 이 pH 수준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점을 대부분의 사람들이 모르고 있다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장기들이 각자의 기능을 수행하는데 있어서 여러가지 문제를 겪는다. 독소 수치가 올라가면, 조직들이 손상되며 심각한 질병들이 유발된다.

blood-cells

사실 산은 일부 세포의 파괴를 야기하며, 더 나쁜 경우 이 세포들이 암세포가 되는 것을 촉진한다.

이런 이유로 매일의 식생활을 개선하고 하루에 알칼리수를 최소 한 잔 마시는 것은 필수적이다.

이 음료들은 산성 노폐물의 배출을 촉진하고, 세포에 적절한 산소를 공급하기 위해 혈액의 pH 수준의 균형을 유지한다.

주기적으로 이 음료를 마시면 몸의 수분량을 늘릴 수 있고, 피로를 줄이며, 외적 및 내적으로 조기 노화의 증상을 방지한다.

집에서 알칼리수 만드는 방법?

pink-lemonade

알칼리수는 정제수에 히말라야 핑크소금과 레몬을 섞어 만든다. 이 알칼리수는 면역력, 소화계, 심혈관계를 보호하는 비타민 C, 바이오플라보노이드, 펙틴, 필수 무기질을 충분히 공급한다.

또한 여기에는 활성산소의 작용을 최소화 하는데 도움이 되는 항산화 효과가 있는 리모넨과 알파투존과 같은 필수 지방이 함유되어 있다.

이것을 적당히 마시면, 건강한 체중 감량을 돕고, 체액저류를 해소하며, 긴장성 두통을 완화할 수 있다.

또한 신체적, 정신적 활력을 늘려주며, 스트레스와 신경과민 증상을 완화한다.

이것은 만들기가 쉬우며, 건강식품매장에서 저렴한 가격에 재료를 구할 수 있다.

재료

  • 유기농 레몬 1개
  • 히말라야 핑크 소금 1티스푼
  • 정제수 2리터

만드는 방법

  • 소독을 위해 약간의 물과 식초로 레몬을 씻는다.
  • 레몬을 썰어 물 2리터와 함께 병에 넣는다.
  • 히말라야 핑크 소금 1티스푼을 넣고 실리콘 주걱으로 저은 다음, 실온에서 하루밤동안 둔다.
  • 다음날 아침식사 전에 이 물을 한 두잔 마신다.

이 글 읽어보기: : 레몬수: 따뜻한 물과 레몬즙의 효능

주의할 것!

이 알칼리수는 고혈압이 있는 경우에는 추천하지 않는다.

몸을 지나치케 알칼리화 시키지 않도록 하루에 세 잔 이상 마시는 것을 피한다.

가장 좋은 결과를 위해서는 물을 하루에 6잔 마시고, 항산화제가 풍부한 균형잡힌 식사를 하며, 운동을 규칙적으로 한다.

패스트푸드와 캔 식품은 독소의 잠재적인 원천이 되므로 이들의 섭취도 줄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