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당히 마시는 맥주의 9가지 효능

맥주는 천연 음료이기 때문에 하루에 2잔 이상 마시지 않는다면 건강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

맥주는 전세계적 수백 개의 국가에서 소비되는 전통적인 음료로, 독특함과 청량감 때문에 더운 날, 친구와 어울릴 때, 하루 업무를 마친 후에 선호된다.

다른 술처럼 맥주를 과하게 마시는 것은 건강을 해칠 수 있다.

하지만 맥주의 천연 성분 때문에 맥주를 적당히 마시는 것은 몸에 다양한 이점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많은 사람들이 잘 모르긴 하지만 맥주는 100ml당 45칼로리 밖에 되지 않으며, 비타민, 무기질, 항산화제를 얻을 수 있다.

오늘은 가끔 맥주를 먹을 수 있도록 맥주의 9가지 주요한 효능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1. 뼈 강화

strengthens-bones

칼슘에 더해 규소는 뼈의 건강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인 무기질이다.

맥주에는 이런 무기질이 풍부해 나이든 사람의 골밀도를 증가시킨다.

하지만 맥주를 하루에 두 잔 이상 마시면 오히려 골절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

2. 신장 건강 강화

맥주를 마시고 난 후 화장실이 가고 싶어지는 이유 중 하나는 이뇨 작용 때문이다.

맥주의 90%가 수분으로 이루어져 있고 나트륨 함량이 낮으면서 칼륨은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맥주를 마시면 잔류하고 있는 체액의 제거를 촉진할 수 있다.

또한 맥주에 들어있는 홉 때문에 적당히 마시는 것은 신장 결석이 생기는 위험을 40%가지 줄여준다.

3. 신경 퇴행성 질환 예방

prevents-neurodegenerative-diseases

적정량의 맥주 음용은 새로운 신경 세포를 생성해 기억력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한다.

맥주에 함유된 규소는 다양한 퇴행성 질환과 관련이 있는 중금속의 배출을 돕는다.

4. 항발암 작용

맥주의 폴리페놀 중 하나인 잔토휴몰은 암세포의 성장을 막는 강력한 항산화제로 알려져 있다.

이 파생된 홉은 전립선암과 대장암을 위한 예방 요법으로 사용될 수 있다.

또한 여기에 함유된 영양소는 여성의 호르몬 치료를 보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5. 소염 작용

woman-knee-pain

맥주의 주 원료 중 하나인 홉은 노화와 관련된 질환의 위험을 낮춰주는 소염, 항박테리아 효과가 있다.

이 활성 성분은 관절염과 과도한 염증으로 인해 유발되는 기타 질환을 조절하는데 아주 좋다.

6. 소화 개선

맥주의 섬유질과 소염 성분은 소화를 돕는데 아주 좋다.

맥주는 발효된 액체이기 때문에 장내세균총을 위한 유익 박테리아를 돕고 위의 pH를 균형잡히게 해준다.

또한 가스, 염증, 통증에도 좋으며, 식이섬유 때문에 변비에도 아주 좋은 치료제이다.

7. 비타민과 무기질 풍부

물과 효모에 더해 보리와 밀 같은 곡물이 맥주를 만드는데 사용된다. 이런 곡물들은 양조 과정에서 살아남는 영양분이 풍부하며, 발효와 여과 과정을 통해 더 강화된다.

맥주는 다음의 천연 원천이다:

  • 비타민 B군 (특히 엽산)
  • 무기질 (규소, 칼륨, 마그네슘, 칼슘, 셀레늄)
  • 섬유질

8. 콜레스테롤 조절

fights-cholesterol

술을 적당히 마시는 사람들은 유익 콜레스테롤(HDL)의 수치가 높다.

이런 건강한 지방은 혈액에서 과다 지방을 줄여 막힘을 예방한다.

맥주는 혈액 응고를 늘리는 단백질인 피브리노겐 수치도 줄여준다.

또한 폴리페놀 성분 때문에 고혈압 조절에 도움이 되고 심장 건강을 보호한다.

9. 노화 방지

맥주의 활성 성분은 몸의 염증 반응을 조절하며, 만성 질환이 생길 위험을 낮춰준다.

또한 맥주는 활성산소로 인한 산화 손상을 방지하는 분자인 항산화제가 풍부하다.

요약하자면, 맥주는 술이긴 하지만 소량을 마시는 것은 몸에 좋다.

일주일에 몇 번정도는 평화롭고 편안한 순간을 즐기거나 식사에 포함시켜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