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분저류현상을 즉각적으로 줄일 수 있는 6가지 팁

가끔 가다 복부 팽만을 겪는가? 이는 기온, 내가 먹은 음식, 호르몬 변화 때문일 수 있다.

원인이 무엇이든, 복부 팽만을 겪으면 아주 불편하고 당장이라도 이 거북한 상황을 없애고 싶다.

아래에 수분저류현상을 부작용 없이 천연 방법으로 줄일 수 있는 몇 가지 팁을 공개한다.

단 몇 시간 안에 수분저류현상을 줄이자

eliminar-liquidos-en-cuestion-de-horas-500x335

수분저류현상을 유도하는 특정 음식들이 있다. 이와 반대로, 우리가 복부 팽창을 느낄 때 몸이 체내의 과도한 수분을 내보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음식들도 있다.

수분저류현상을 줄일 첫 단계는 몸이 수분을 저장하도록 만드는 음식과 음료 섭취를 피하는 것이다. 우리의 식단에서 소금의 양과 다음의 음식들을 줄이는 것이 비결이다.

  • 숙성 치즈
  • 런천미트(통조림 햄)과 훈제 햄
  • 통조림 음식과 피클
  • 튀김, 올리브, 소금이 들어간 견과류
  • 피자 등의 냉동/인스턴트 식품
  • 소스
  1. 소금은 적게, 칼륨은 많이

정제 소금(테이블 솔트)를 당장 우리의 식단으로부터 없애야 한다.

하지만, 바다 소금은 적당량 먹어도 된다. 왜냐하면 바다 소금에는 칼륨 등의 여러 무기질이 포함되어 있어 몸의 균형을 맞추는 데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간단히 말하면 복부 팽만을 느끼는 순간부터는 소금을 피하고 다음과 같이 칼륨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먹어야 한다.

  • 아보카도
  • 견과류(피스타치오, 헤이즐넛, 아몬드)
  • 콩류
  • 퀴노아
  • 시금치
  • 코코넛
  • 바나나

2. 우선… 물을 마시자

bebe-agua-500x375

수분저류현상 해소를 위해 물을 마시라고? 모순적으로 들릴 수 있겠지만, 사실 물을 마시면 체내의 수분을 몸 밖으로 제거할 수 있다. 하지만 한 가지 조건이 있다. 공복에 물을 마셔야 한다.

음식을 먹는 도중에 또는 직후에 물을 마시면 반대의 효과를 불러와 더 심한 복부 팽만 상태가 된다.

일어나서 아침을 먹기 전 물 2잔을 마시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하자. 아침에 2잔, 자기 전 2잔을 마시면 더 좋다.

3. 배와 민들레 셰이크

셰이크 류를 좋아한다면 배와 민들레, 이뇨 효과가 있는 이 두 재료를 섞어 마시는 레시피를 추천한다. 이 두 재료는 수분저류현상을 줄이는 반면 몸에 무기질을 공급해 간 기능을 돕는다.

재료

  • 민들레 1티스푼
  • 물 1컵
  • 배 1개

만드는 법

  • 물이 끓으면 민들레를 넣고 10분동안 끓인다.
  • 10분이 지나면 식힌 뒤 보관한다.
  • 배 껍질을 벗긴 뒤 시를 제거하고 갈기 좋게 썬다.
  • 블렌더에 민들레 끓인 물과 배를 넣고 부드러운 제형으로 갈아 마신다.

4. 수박 주스

수박은 높은 수분 함량 덕분에 수분저류현상을 줄이기 위한 훌륭한 과일이다. 뿐만 아니라, 수박은 칼로리가 낮고, 칼륨과 항산화물질이 듬뿍 포함되어 있다.

수박을 씨와 함께 갈아 먹어보자.

5. 셀러리와 양파 수프

추운 날씨에는 수프가 딱이다. 이 재료들은 이뇨 효과 뿐만 아니라 몸의 독소 클렌징 효과도 자랑한다.

이 스프는 맛도 좋아서 셀러리와 양파를 넣은 수프를 먹으면서 하루를 시작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6. 쇠뜨기와 녹차 우린 물

이 차는 수분저류현상을 줄이기 위한 간단한 방법 중 하나이다.

쇠뜨기는 체내 수분을 배출하면서 규소와 같은 무기질을 제공한다. 이렇게 하면 무기질을 잃지 않고 체내 수분을 많이 배출할 수 있다.

녹차는 필수적인 음료 중 하나인데, 이뇨 성분과 더불어 아주 강력한 항산화물질을 포함하기 때문이다.

이 두 재료를 섞어도 되고, 각자 우려서 마셔도 된다. 우리는 이 차를 아침에 마시기를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