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이 모르는 질에 관한 사실 10가지

질은 여성의 생식 기관으로, 자궁과 외부를 이어주는 곳이다.

질은 섬세한 점막으로 덮힌 관이다. 질의 점막은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산을 생성하고 질을 촉촉하게 유지한다.

또한 복잡한 섬유근성 조직에 의해 질이 여러 기능을 할 때 필요한 탄력성이 조절된다.

외음부와 함께, 질은 여성의 몸에서 재생산과 성적 만족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기관이다.

하지만 많은 여성들이 아직 제대로 알지 못하는 몇 가지 흥미로운 사실이 있다. 아래를 읽고 알아보자.

  1. 질은 스스로 깨끗함을 유지한다.

vaginal-infection

스스로의 질 분비물을 살펴본 적 있는가? 분비물에는 여러 종류가 있다. 투명한 것부터 흰색까지. 이 색들은 사실 건강한 질 분비물들이다.

질 분비물의 역할은 건강한 세균총을 유지해서 위험한 박테리아, 바이러스, 오래된 세포를 제거하는 데에 있다.

그렇기 때문에 향이 나는 비누, 파우더, 냄새 제거 제품 등으로 질을 씻으면 안된다.

2. 색깔이 변할 수 있다.

여성이 성적으로 흥분하거나, 임신했을 때는 성기로 흐르는 혈류가 바뀐다. 그래서 색깔이 약간씩 차이날 수 있다.

사실 생리 때나 폐경 시에 변화하는 여성 호르몬 수치에 따라 질의 색깔이 바뀌기도 한다.

3. 사이즈도 달라진다.

섹스나 출산 등의 경험으로 질의 사이즈가 달라진다. 질 주변으로 혈액이 집중되면 질 확장에 도움이 되어 출산이나 섹스 시 질의 기능을 향상시킨다.

그러니 자극을 많이 받을수록, 질의 사이즈도 커질 가능성이 높다.

4. 다시 탄탄해질 수 있다.

pevlic-lifts

골반 기저근을 집중적으로 꾸준히 운동하면 질의 근육을 강화할 수 있다.

30%의 여성이 특히 폐경 이후에 골반 기저근의 기능이 떨어진다고 한다.

이는 요실금, 방광통, 소변 시 타는 듯한 느낌을 동반할 수 있다.

5. 질 안에서 무언가를 잃어버리는 일은 있을 수 없다!

질의 윗부분은 자궁 경부의 입구이므로, 정자같이 현미경으로 들여다봐야 하는 물질들만 통과할 수 있다.

질 안에 무언가가 들어가면 절대 자궁 경부 위로 올라가지 못한다. 빠져나올 곳은 단 한 방향 뿐이다.

하지만 감염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섹스와 관련된 물건을 너무 오래 두면 안된다.

6. 몸으로부터 빠져나올 수도 있다.

uterine-cancer

조심하자! 이는 자궁 탈출이라는 증상인데, 출산이나 골반 기저근이 약해지면 발생하기도 한다.

스스로 이 증상을 알아차려서 최대한 빨리 병원에 가는 것이 중요하다.

7. 탄력성을 되찾는다.

질의 특성은 쉽게 확장되지만 또 쉽게 원래 크기대로 돌아오는 점이다.

섹스 시에는 어느 정도 질이 확장되지만, 몇 분이 지나면 정상의 사이즈로 복귀한다.

질의 탄력성에 영향을 주는 것은 출산 횟수나 나이일 뿐이다.

8. 와인과 똑같은 pH 레벨을 갖고 있다.

흥미롭게도, 건강한 질의 pH 레벨은 와인과 같이  3.8에서 4.5 정도의 산도를 보인다.

9. 생명을 구할 수 있다.

fluid-contain-mother-cells

월경혈을 포함하는 자궁내막재생세포(Endometiral regenerative cells, ERC)로 심부전 환자를 치료할 수 있다,

줄기세포인  ERC는 심장 질환을 가진 많은 환자들에게 긍정적인 효과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오늘날의 여러 치료와 의학 연구는 이 사실을 이용해서 다양한 종류의 체세포를 생성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10. 사이즈는 중요하지 않다.

질의 사이즈는 섹스 횟수와 아무런 상관이 없다. 질의 평균 사이즈는 7.6cm이며 성적 자극을 받으면 10cm까지 늘어난다.

이는 어떤 성기라도 완전히 삽입이 가능함을 뜻하며, 상대방의 성기가 크면 질은 그 크기에 맞춰 늘어날 수 있음을 말한다.

흥미롭지 않은가? 기억하자, 질문이 있으면 참지 말고 언제든지 부인과 의사한테 문의하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