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을 치유하는 간단한 방법 10가지

물에 아티초크를 넣어 끓인 것은 간을 정화하고, 간 기능을 떨어뜨리는 지방 세포를 감소시키는데 효과적이다.

간을 치유하려는 이유가 무엇인가? 간은 실험실로 비유할 수 있는데 우리 건강과 웰빙에 있어 정말 중요한 기능을 한다.

간은 독소와 죽은 세포를 거르고, 지방과 탄수화물, 단백질을 대사시킨다. 혈액을 정화시키고 우리 몸에 필요한 필수 비타민을 저장한다.

이처럼 간은 우리 신체에 있어 여러가지 역할을 한다. “그러면 간을 어떻게 관리해야할까? 건강한 습관이 있을까? 간에 좋은 것은 무엇일까?” 하는 질문이 생길 것이다.

오늘 이 글에서는 간을 치유하는데 도움되는 작은 습관을 설명해보려고 한다. 잘 기억해두었다 하나씩 시도해보자.

1. 치커리 뿌리 차

수세기 동안 간을 정화하는데 치커리 뿌리를 활용해왔다. 치커리 뿌리의 주요 성분은 혈액을 정화하고, 간 기능을 최적화시키는 효과가 있다.

담석이나 황달을 치료하기 위한 목적의 다른 치료를 하면서 이 차를 마셔도 된다. 변비도 치료해주고, 두통도 완화시켜주는 효과가 있다.

아침식사를 할 때 마시거나 식사 후 마시는게 좋다.

2. 아티초크

간 관련 질병에 제일 좋은 채소가 아티초크이다. 지방간이 있다면, 규칙적으로 아티초크를 섭취해야한다.

지방 세포를 감소시켜 세포 재생을 도와 간경변이 되는 것을 예방해준다.

올리브오일에 아티초크를 익히던가 레몬즙을 약간 넣어 차로 만들어 마실 수 있다. 정말 훌륭한 치료제가 된다.

이 글도 읽어보자: 아티초크로 살 빼는 3가지 방법

3. 민들레와 민트 차

digestion-tea

Global Healing Center에 개제된 글에서는 간을 수족관의 필터로 봐야한다고 설명했다. 독소가 쌓이면 오염 물질로 가득차 수족관 안에 있는 물고기들은 병에 걸린다.

간도 이런 현상과 비슷하다. 간을 정화시켜 제대로 기능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

민들레 5그램에 민트 잎 5그램을 넣어 차를 만들어 마시는 방법이 있다. 이 허브에는 간의 지방을 분해하는 성분이 함유되어 있다. 또 담즙 분비를 활성화시키고 독소를 배출시켜며 소화 기능을 향상시킨다.

간단한 방법이니 꼭 시도해보자.

4. 비트 주스

구근류에 해당하는 비트는 크림색깔이고 신선한 흙 내음이 듬뿍난다. 간에 좋은 영양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 간의 재생 기능을 향상시키고, 간을 정화하며 강화시켜준다.

스무디를 만들어 일주일에 2-3번 마신다. 물 1컵에 사과 반 개와 같이 갈아 마셔도 좋다.

5. 공복에 섭취하는 마늘

garlic

공복에 마늘 한 쪽에 물 1컵을 복용하면 독소를 배출하고 몸을 정화하는데 도움된다. 하루를 말끔하게 시작할 수 있다.

이것은 천연 항생제로 알리신과 셀레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 이 두 가지 성분은 간을 강화시키는 성분이다. 규칙적으로 섭취하면 좋다.

이 글도 읽어보자: 매일 먹는 마늘의 효능

6. 레몬

간을 위해서 매일 비타민 C를 섭취해야 한다.

신체에서는 비타민 C를 생성하거나 합성할 수 없어 음식으로 섭취해야 한다. 매일 레몬 주스를 마시면 좋은 대안이 될 것 같다.

따뜻한 물 한 잔과 같이 마신다. 또 일주일에 적어도 한 번은 베이킹 소다 3그램을 섞어 마실 것을 추천한다. 이 음료로 간에 좋은 알카린 치료제를 얻을 수 있다.

7. 하루에 백 차 한 잔

white-tea

이 천연 음료에는 산화방지제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 녹차보다 산화방지제가 더 풍부하다. 건강 식품 가게에서 구입할 수 있고, 은색깔의 질 좋은 것을 구입하자.

백차는 간에 좋지만, 전반적인 건강에도 좋다. 백차를 마시면 분명히 그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8. 밀크 시슬

밀크 시슬은 소화를 향상시키고, 독소 배출을 촉진시켜 독소가 체내에 쌓이는 것을 막아준다. 담즙 생성을 촉진시키고 간 기능을 향상시킨다.

약국이나 건강 식품 가게에서 밀크 시슬을 구입할 수 있다. 보통 캡슐이나 티백으로 나온다.

9. 녹색 채소

spinach

브로콜리나 케일처럼 십자화가 야채를 풍부하게 섭취해야 한다. 녹색 채소와 함께 샐러드를 만들어 먹으면 간에 좋다. 녹색 채소는:

  • 크레송
  • 아루굴라
  • 시금치
  • 에스카롤 (꽃상추의 일종)
  • 파슬리
  • 엔다이브

쓴 맛이 날수록 간에는 좋다. 쓰다는 것은 식물성영양분이 함유되어 있다는 뜻인데, 이 영양분은 독소를 정화하는데 도움된다.

콜레스테롤을 조절하고, 호르몬을 균형맞추며 지방을 대사시키고 혈액을 정화하는데도 도움된다. 여러가지 효과가 있다!

이 글도 읽어보자: 배, 비트, 시금치 주스로 몸에 새롭게 활력을 주기

10. 산책하기

매일 산책하는 것도 간 기능에 좋은 습관이다. 혈액에 산소를 공급하고, 심장 건강을 향상시키며 지방과 독소 배출을 촉진시킨다.

땀을 조금 흘리고, 근육을 움직이며 심장 박동수가 올라가는 것 같이 별거 아닌 것 처럼 보이는 것도 생각보다 훨씬 건강에 좋다. 건강 뿐만 아니라 간에도 좋다.

고민하지 말고 오늘부터, 작은 것부터 시작해보자!